[자막뉴스] 설악산 체감 온도, 무려...내일은 더 춥다

자막뉴스 2023-11-29 12:05
AD
한파특보가 새로 내려진 지역은 경기도 동부입니다.


이 밖에 기존 특보 발효 지역인 강원도와 경북은 발령 지역이 크게 늘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 10시에 한파주의보를 확대 발표했는데, 발효시간은 오늘 오후 6시부터입니다.

특보 지역은 밤사이 기온이 10도 이상 하강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아침부터 본격적인 북극 한기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강원도 설악산 기온이 무려 영하 15.8도까지 떨어졌고, 체감 온도는 영하 26.1도를 기록했습니다.

그 밖에 대관령 영하 7.4도, 철원과 파주 영하 6.7도, 서울 기온도 영하 3.9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여기에 찬 바람까지 불며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8도에 육박했습니다.

강력한 북극 한기가 예년보다 일찍 남하하면서 한겨울 같은 추위가 찾아온 건데,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8도,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까지 곤두박질하며 이번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북극발 추위는 이번 일요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추위 속에 곳곳에 눈 소식도 있습니다.

우선 오늘은 충청과 호남, 수도권 일부 지역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양은 1cm 안팎으로 많지 않겠지만, 영하권 추위 속에 도로 살얼음이 발생하거나 통행이 뜸한 도로는 빙판을 이룰 가능성 큽니다.

추위가 더 강해지면서 내일은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집중될 전망인데요.

내일 하루만 호남과 제주도 산간에 최고 5cm, 충청 지방에 1~3cm의 눈이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강추위 속에 금요일인 모레까지 서해안 지역으로 눈이 계속되겠다며 빙판길 사고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자막뉴스 | 박해진

#YTN자막뉴스 #날씨 #한파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