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건 예상 못했지...'中 리스크' 맞서는 한국 기술

자막뉴스 2023-12-02 15:40
AD
중국의 '자원 무기화' 움직임이 또 한 번 우리 기업들을 긴장하게 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예고한 대로 이번 달부터 배터리 음극재 핵심 소재로 쓰이는 '천연 흑연'이 중국의 수출 통제 대상에 포함됩니다.

중국 당국은 군사 용도로 쓰이는 걸 막겠다는 취지라며 특정 국가와 지역을 겨냥한 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기업의 중국산 흑연 의존도가 90%에 달하는 만큼 정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안덕근 /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난달 27일, YTN 출연) : 우리 한국 기업들이 사용하는 흑연이 그런 (군사) 용도로 사용되지 않는다는 걸 설명을 하고 있고. 그래서 지난주에 중국의 상무부가 한국 기업들만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했습니다.]

업계에선 중국의 흑연 통관 절차가 최대 3주 정도 늦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다섯 달 치 재고를 미리 확보해둔 만큼 당장 배터리 생산 차질 등의 우려는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제는 미-중 패권 경쟁 구도 속에 언제 또 공급망 위기가 닥칠지 모른다는 점입니다.

[주 원 / 현대경제연구원 실장 (YTN 굿모닝경제 출연) : 언제 어떤 품목에 대해서 중국이 수출 통제를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 역시 방법은 우리 스스로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를 해야 되고 결국은 이게 수입 선 다변화밖에는 지금 답이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우리 기업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호주산 광물에서 전기차 배터리 원료인 수산화 리튬을 뽑아내는 기술을 자체 개발해 국내 공장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또 내년부터는 천연 흑연을 대체할 수 있는 인조 흑연 생산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정부 역시 행정 지원과 대체 수입원 확보에 함께 뛰어들었습니다.

공급망 위기의 파도를 넘기 위한 민관 협력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영상편집ㅣ김희정
그래픽ㅣ김진호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