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한국에 눈 돌린 미국의 중대 결정...러시아 '직격탄'

자막뉴스 2023-12-05 11:13
AD
워싱턴포스트는 올해 초 바이든 행정부의 가장 큰 숙제가 우크라이나에 155mm 포탄을 공급하는 일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장에선 한 달에만 9만 발 이상 포탄이 필요한데 미국이 조달할 수 있는 건 10분의 1 가량에 불과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탄약을 대량으로 보유한 한국에 눈을 돌렸습니다.

한국이라면 41일 안에 공중과 해상으로 33만 발을 실어나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 겁니다.

하지만 교전 지역에 무기 공급을 금지하고 있는 한국 법이 장벽이었고 결국 간접 지원 방식은 수용할 수 있다는 한국 정부의 뜻에 따라 올해 초부터 탄약 공급이 성사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결과적으로 한국이 모든 유럽 국가의 공급량을 합산한 것보다 더 많은 포탄을 우크라이나에 공급한 나라가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한국에서 이송된 포탄 규모를 구체적으로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또 한국 포탄이 우크라이나로 곧바로 전달됐는지, 미국이 한국 포탄을 무기고에 채우는 우회 방식을 취했는지도 명확히 다루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연말이면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이 바닥난다며 예산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미국 지원 없이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무릎 꿇을 수 밖에 없다며 의회를 재촉한 겁니다.

[제이크 설리번 /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구석에 숨겨둔 마법의 돈항아리 같은 건 없습니다. 의회가 지금 예산안을 통과시키지 않으면 더 이상의 우크라이나 지원도 불가능합니다.]

앞서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백악관이 패키지로 제출한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지원 예산 가운데 이스라엘만 따로 떼서 통과시켰습니다.

최근 존슨 하원의장은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을 수 없다던 기존 입장에서 우크라이나 지원도 필요하다는 쪽으로 변화를 시사했지만 백악관의 남부 국경 정책을 바꿔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촬영ㅣ강연오

그래픽ㅣ김효진
자막뉴스ㅣ이미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