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준석, 공관위원장에 함익병 제안" 11일 만에 갈라선 개혁신당? [Y녹취록]

Y녹취록 2024.02.20 오후 01:43
AD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김수민 시사평론가, 최진녕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브]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김종민 / 개혁신당 최고위원 : 여러분들께서 조금 정확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 설명을 드릴 게 김종인 공관위원장 문제입니다. 오늘 언론보도를 보니까 이준석 대표가 김종인 공관위원장은 그쪽에서 제안한 거다, 이런 얘기를 해요. 완전한 거짓말입니다. 김종인 공관위원장을 이낙연 대표가 동의했습니다. 김종인 공관위원장 한번 만나서 부탁을 드려보자. 그런데 이 김종인 공관위원장 문제는 그전부터 이미 얘기가 됐던 것이고요. 처음에 이준석 대표가 공관위원장을 함익병 씨를 제안을 하더라고요. 여러 가지 구설수도 있고 해서 어렵겠다.]

◇앵커> 지금 현장에서 기자회견 연결해서 전해드린 대로 제3지대 빅텐트가 통합 열흘 만에 결국 쪼개졌습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지금 입장을 밝혔고 통합이 무산됐다. 부끄러운 결말이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가지 갈등요인이 있었지만 오늘 결정적으로 제기한 것은 선거 지휘 전권을 최고위 표결을 통해서 주는 것이 맞느냐. 이거 민주주의적인 절차가 아니다라고 이낙연 대표가 얘기를 했거든요. 그것은 어떻게 보세요?

◆김수민> 그런데 절차를 문제 삼았는데 사실 그 절차에 따라서 또 판정이 난 거라서. 왜냐하면 민주당 출신의 최고위원 또 있습니다. 조응천 최고위원도 있고 다른 그룹들에서도 같이 찬성을 했기 때문에 표결 결과에 따른 것인데 이것을 만약에 표결은 그렇게 했지만 정상적인 건 아니다, 이렇게 얘기를 할 수는 있을지언정 절차적으로 비민주적이었는가 이 문제에 대해서는 조금 의문이 한편으로는 제기가 되는 부분이 있고.

◇앵커> 짜여진 각본 아니었냐, 이런 얘기는 어떻게 보세요?

◆김수민> 짜여진 각본이라고 했을 때는 구성원들 상당수가 이미 동의하고 있었다는 거거든요. 그러면 당내에서의 다수, 소수의 구도만 오히려 다시 보여준 게 아닌가 싶고 한 가지 의문은 이 부분은 조금 더 면밀히 판단을 해봐야 될 텐데 이준석 대표도 조금은 설명을 했어요. 뭐냐 하면 본인이 전권을 갖고 있다고 해도 이낙연 공동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이기도 하기 때문에 이낙연 대표를 거슬러서 어떤 일을 추진할 수는 없다라고 하는 그런 것도 설명을 했었거든요. 그러면 이낙연 대표 측이라든지 김종민 의원 쪽에서 뭔가 해볼 수 있는 여지가 앞으로 완전히 없었던 것인가. 이 부분은 조금 따져봐야 될 것 같습니다.



대담 발췌 :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