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 하위 평가 이유는 체포동의안 부결 탓? [앵커리포트]

앵커리포트 2024.02.23 오후 01:14
AD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두고 단식 농성에 탈당까지, 내홍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평가 과정에서 "동료 의원들에게 0점을 받은 분들이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 언급이 논란을 또 부추겼습니다.

혹시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당내에서 가결표가 나왔었던 게 공천 탈락의 빌미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안규백 /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어느 누가 바이러스를 침투해서 그 사람을 낮게 평가하는 경우는 굉장히 드물다. 그러니까 의정 활동도 너 혼자만 하지 말고 어떤 협력과 조화를 이루면서 의정활동을 평가해라. (그게 어제 친교라고 표현하신 그 부분인가요? 그 부분에서 0점 맞은 사람이 있다라고 어제 이재명 대표가 그러셨잖아요.) 의원들과의 협력과 이런 당원이라는 것은 그 조직체 구성원 내에서 서로 간에 동화하고 협력하면서 개별성을 띠면서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는 게 당원의 조직이지 않겠습니까? 전반적인 것 놓고 평가를 하는 것이죠.]

[김성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9월 말에 이재명 체포동의안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소위 우리 당에 한 서른 분 정도는 가결표를 던졌고, 열 분 정도는 기권 무효표를 던졌지 않습니까? 그리고 그 이후에 누가 도대체 가결표를 던졌냐, 이 논쟁이 한참 있던 시기에 의원들이 다면평가를 하고 당직자들도 다면평가를 하고, 그리고 그 해당 지역의 권리당원들도 여론조사에 응했고. 저는 이 요소들이 당시에 공직자 평가에 반영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조응천 / 개혁신당 최고위원 (SBS 김태현의 정치쇼) : 이 대표가 동료평가들 있잖습니까. 거기서 0점 받은 분도 계시다던데 여러분도 아실 겁니다, 라고 하면서 좀 웃었어요. 나는 거기서 섬뜩하더라고. 어떻게 거기서 웃을 수가 있어요? 제가 웃는 건 지금 허탈해서 웃는 겁니다. 대선 때까지 유죄 확정판결을 피하는 게 목표일 겁니다, 저분은. 그러기 위해서는 배지에 방탄으로는 부족해요. 제1야당 대표 방탄이 필요한 거지요, 법원 방탄을 위해서는. 그래서 저렇게까지 무리를 하신 거라고 생각합니다.]

파장이 커지자 이재명 대표, 수습에 나선 걸까요. 공천에서 탈락한 분들의 원통함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겠다며 위로에 나섰는데요.

대표적 친명계 정청래 최고위원은 과거 공천에서 탈락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적극 공감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아마 노웅래 의원께서는 개인적으로 도저히 수용하기 어려운 상황일 것입니다. 그분들의 심정을 100% 다 헤아리진 못하겠지만, 그 안타까움과 원통함, 고통이라면 고통을, 조금이라도 저희가 수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정청래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참 마음이 아픕니다. (울먹임) 8년 전 (울먹) 제 심경과 똑같을 겁니다. 그 마음, 그 심정, 제가 압니다. 무슨 말을 하든 위로가 되지 않습니다.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했습니다.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떠오릅니다. 요즘 제 마음도 너무 아픕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함께 갑시다.]

상대적으로 조용하게 공천이 진행되던 국민의힘에서는 파워게임 설이 제기됐습니다.

경기 고양정에 단수 공천됐던 김현아 전 의원이 비대위를 거치면서 하루 만에 보류 결정으로 바뀐 게 계기가 됐는데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인 이른바 '찐윤' 이철규 의원 사이에 의견 차이가 있었다는 말이 나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한동훈 위원장 오늘 출근길에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한동훈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오히려 절차가 작동한다고 생각하지 않으세요? 만약에 제가 진짜 뒷구멍으로 공관위를 누구처럼 허수아비 만들고, 누구처럼 공관위원장이 뭔지도 모르게 뒷작업을 하고 있다면 이런 식으로 정상적인 절차에 따른 요구가 이루어지지 않겠죠. 만약 정말로 그런 게임을 할 거라면 제가 전화해서 이 사람 빼주시는 게 어떻겠습니까 라고 하지 않았을까요? 지금까지 대부분 이렇게 운영되었을 겁니다. 저는 그렇게 운영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히려 김현아 전 의원에 대한 재검토 여부는 제가 독단으로 결정한 것이 아니라 어제 굉장히 많은 모든 구성원이 모인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공개적으로 제가 논의했던 것입니다. 공감을 받았고요.]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00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