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갈팡질팡' 축구협회, 이르면 내일 임시 감독 선임

2024.02.26 오후 05:25
AD
[앵커]
혼란에 빠진 축구대표팀을 이끌 새 사령탑이 이르면 내일 결정될 걸로 보입니다.


다음 달 태국과의 월드컵 예선을 지휘할 임시 감독을 뽑는 것으로 결정했는데, 황선홍 올림픽팀 감독과 박항서 전 베트남 대표팀 감독 등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토요일 비공개로 2차 회의를 연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는 일단 '임시 감독'을 선임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다음 달 태국과의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꼼꼼하게 정식 감독을 뽑을만한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한 번 실패하고도 급하게 서두른다는 비판에, 태국전을 마치면 다음 경기가 6월 싱가포르전이어서 시간을 충분히 벌 수 있는 점도 고려했습니다.

물리적으로 외국인 감독을 살펴볼 여유도 생겼습니다.

[고정운 /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 : 임시 감독으로 가고, 시간이 또 있기 때문에 그 안에 외국 감독부터 시작해서 많은 지도자들을 접촉을 하고 그런 걸로 결론이 났기 때문에]

태국과의 2연전을 이끌 임시 감독은 가능한 빠르게 선임할 계획입니다.

이르면 내일 열리는 3차 전력강화위원회에서 결론이 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번 주 금요일 K리그 개막을 앞두고, 일단 홍명보와 김학범, 김기동 등 K리그 감독들은 배제되는 분위기입니다.

[홍명보 / 울산 감독 : 다시 이렇게 제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많이 불편했는데 지금은 여러분들 다 아시는 것 같이 제가 그 안에 역할을 할 수 자리가 아니었기 때문에]

현실적인 대안으로 올림픽팀을 맡고 있는 황선홍 감독과 베트남을 이끌고 태국과 많은 경기를 치렀던 박항서 감독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YTN 이경재입니다.

촬영기자 : 박민양
영상편집 : 전주영


YTN 이경재 (lkja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31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