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근로·사업 소득 동시에 줄었다...허리띠 졸라맨 서민들

자막뉴스 2024.02.29 오후 01:46
AD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02만 4천 원으로 1년 전 같은 분기와 비교해 3.9% 증가했습니다.


근로소득 316만 7천 원, 사업소득 103만 5천 원, 이전소득은 67만 1천 원으로 모두 늘었습니다.

하지만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가구당 실질소득은 0.5% 증가에 그쳤습니다.

실질 근로소득은 1.9%, 사업소득은 1.7%가 각각 감소했습니다.

실질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동시에 줄어든 것은 2021년 1분기 이후 11분기 만에 처음입니다.

공적연금과 부모급여 등 실질 이전소득은 13.8% 증가해 소폭의 소득 증가를 뒷받침했습니다.

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17만 8천 원으로 4.5%, 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천 80만 4천 원으로 3.6% 증가했습니다.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83만 3천 원으로 5.1% 늘었지만 물가 상승률이 반영된 실질 소비지출은 1.6% 증가했습니다.

연료비와 공공요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주거·수도·광열비가 9.5%, 오락·문화는 12.3% 지출이 늘었습니다.

실질 소비지출은 6분기 연속으로 실질 소득 증가율을 앞섰습니다.

소득 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128만 3천 원으로 1.6% 감소한 반면, 상위 20% 가구의 소비지출은 491만 2천 원으로 7.9% 증가했습니다.

고물가·고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서민층부터 허리띠를 졸라 맨 모습입니다.

소득 상위 20% 가구와 하위 20% 가구의 소득 격차를 보여주는 소득 5분위 배율은 5.30배로 0.23배 포인트 하락하며 소폭 개선됐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4분기 총소득은 취업자 수 증가와 공적연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증가했다고 평가하고 소득·분배 개선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도록 성장과 사회 이동성 제고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통계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취재기자 | 오인석
자막뉴스 | 박해진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00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