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게 만원이랍니다"...여의도 벚꽃축제 바가지 논란 '시끌'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03 오후 01:44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AD
여의도 벚꽃축제 현장에서 판매하는 음식이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여의도 벚꽃축제 제육 덮밥 최고네요!’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 씨는 “주말에 사람이 많을 것 같아서 월요일(1일)에 다녀왔다”면서 “배가 고파서 푸드존에 가서 커피와 샌드위치를 시키고 제육 덮밥을 시켰는데 깜짝 놀랐다”고 적었습니다.

A 씨가 공유한 제육 덮밥 사진에는 몇 점 없는 고기와 밥, 그리고 단무지 세 조각이 한 그릇에 담겨있습니다.

A 씨는 “금액은 1만 원을 받았는데 비계밖에 없는 제육 몇 조각이었다”고 주장하며 영등포구 선유로에서 1만 원을 결제한 카드 영수증 사진도 함께 첨부했습니다.

그는 축제 관리자 측에도 항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이번 주 내로 답이 없으면 영등포구청에 직접 민원을 넣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여의도봄꽃축제를 주최한 영등포구청은 YTN과의 통화에서 “현장에 나와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등포 구청 관계자는 “점주가 ‘손님(A 씨)이 현장에서 고기 양에 대해 바로 항의해 고기를 더 얹어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A 씨가 처음 받았던 고기 양을 찍어 온라인에 올린 것이라고 주장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서 애초에 적은 양을 제공한 이유가 무엇인지, 가격 책정은 합리적이었는지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역축제에서 양과 질에 비해 비싼 가격에 음식을 파는 '바가지' 논란은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는 지난달 6일 지역상인회,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합동 바가지요금 점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ㅣ최가영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