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의협, 의대 자율 수용안 거부..."의료 붕괴 1주일 남았다"

2024.04.20 오후 10:53
AD
[앵커]
정부가 올해 의대 모집 정원을 최대 절반까지 줄일 수 있게 했지만, 의료계는 '원점 재검토'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의정이 절충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25일부터는 의대 교수들의 사직서도 효력을 갖게 됩니다.

이승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협 비대위는 정부의 '증원 조정 허용안' 발표 뒤 첫 회의에서 수용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의협은 다음 주 대통령실이 발족하겠다는 의료개혁특위도 불참할 생각인데,

특히, 의사 수 문제는 특위가 아닌 의사 수 추계위원회에서 시민이나 환자 없이, 정부와 의료계가 1:1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5일부터는 의대 교수 사직서가 효력을 얻게 됩니다.

의협은 교수들이 빠지면, 대학병원의 필수·중증 의료 체계마저 무너지며 '의료붕괴'가 초래될 거라며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김성근 / 대한의사협회 비대위 홍보위원장 : 대학병원은 정상 운영이 안 돼 비상상황인데 마찬가지로 5월까지 버티지 못할 것입니다. (대통령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최고 책임자로서 대승적 차원에서 원점 재논의라는 결단을….]

사직 전공의들과 의대생들도 '원점 재논의' 전엔 의료 현장에 복귀하지 않을 방침으로,

전공의협의회는 업무개시명령과 진료유지명령에 대응하기 위한 행정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 문제가 끝없는 평행선을 달리면서 의료 공백 사태도 다시 극단으로 치달을 우려가 커진 가운데

환자들의 고통과 불안은 물론 수험생들의 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YTN 이승배입니다.




영상편집;김민경




YTN 이승배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61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