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무덤' 된 우크라전...세계 최강 탱크도 '산산조각'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22 오전 09:33
AD
`지상전 최강자`로 군림하던 전차의 위상이 `드론(무인기) 전쟁`의 시대가 열리면서 곤두박질친 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침공을 받아 3년째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선 이미 확인된 것만 수천대의 전차가 파괴됐습니다.

상대방 전차와 정면으로 교전한 경우는 드물고 상당수가 드론의 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경우라고 전해졌습니다.

20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익명의 미국 고위 당국자를 인용, 지난 두 달 사이 우크라이나군이 보유한 미국제 M1 에이브럼스 주력전차 31대 중 5대가 파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작년 가을 우크라이나군에 인도돼 올해 초에야 본격적으로 전투에 투입됐는데 벌써부터 파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픈소스 정보 웹사이트 오릭스(Oryx)는 2022년 2월 24일 전쟁이 발발한 이후 현재까지 우크라이나군이 상실한 주력전차가 최소 796대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러시아군의 전차 손실 규모는 이보다 훨씬 커서 최소 2천900여대가 파괴, 노획되거나 버려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렇게 손실된 전차 대부분은 서방 전차보다 상대적으로 생존력이 약한 옛 소련제 전차들이었습니다.

하지만 훨씬 강력한 방어력을 지녔다고 평가되는 미국제 M1 전차도 자폭 드론을 상대로는 생각 이상으로 취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의 캔 카사포글루 연구원은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분쟁이 또다른 방식으로 현대전의 본질을 다시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의 전차는 방어선을 돌파하고 상대방의 전차를 격파하는 등 임무를 위해 대전차 로켓이나 전차포 등 직사(直射)화기에 대한 방어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진화해 왔습니다.

반면 전차 윗부분과 후방 엔진룸 등을 덮은 장갑판은 상대적으로 얇아서 공중으로부터의 공격에 취약하다는 특성이 있었는데, 자폭 드론은 그런 전차의 약점을 정확하게 찌르는 무기로 평가됩니다.

그런데도 로켓추진유탄(RPG)나 폭발성형관통자(EFP) 등이 실린 대전차 자폭 드론은 적게는 500달러(약 70만원)에 생산이 가능합니다.

M1 전차 한 대의 가격이 1천만 달러(약 138억원)에 이른다는 점에 비춰보면 비교가 힘들 정도로 값싼 무기인데도, 정확성은 기존 무기체계를 능가하고 전파교란(jamming) 외에는 딱히 방어할 수단도 마땅찮습니다.

그런 까닭에 우크라이나에서는 드론 공격을 막으려고 산탄총은 물론 낚시용 그물까지 동원하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사방에 드론 방어용 철망을 둘러쳐 원래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게 된 전차들도 나타나고 있는데 그럼에도 전차가 쓸모없는 무기체계가 됐다고 보긴 이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09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7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