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기계적 중립 없다"...'무소속' 국회의장인데 '명심'만

2024.04.23 오후 11:03
6선 조정식·추미애, 국회의장직 출마 의지
의장 덕목 ’중립·협치’ 대신 ’대여 투쟁’ 부각
"민주당 입법 공세 협조…이재명과 호흡 맞출 것"
당내서도 "당심·민심에 부응하려면 선명성 필요"
與 "의장 후보들 ’명심팔이’…野 입법 독주 우려"
AD
[앵커]
다음 달 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민주당 소속 다선 의원들이 잇따라 '국회의장'에 도전할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같이 의장의 본분으로 여겨졌던 '중립성'보단 '선명성'을, 또 이재명 대표와 호흡이 맞는다는 이른바 '명심'을 강조하고 있어 정치권 안팎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총선에서 6선 고지에 오르며 국회의장직에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조정식·추미애 당선인.

출마의 변으로 각각 "개혁 의장"과 "혁신 의장"을 내세웠습니다.

그동안 의장의 덕목으로 꼽혀왔던 중립성과 협치 대신, 대여 투쟁적 면모를 부각한 겁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일방독주의 용산 권력을 단호히 견제하고 이제는 바로잡는 그런 입법부가 돼야 한다는 점, 총선 민심을 구현하는 국회, 이런 점에서 개혁국회라고….]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30년간의 정치 경험, 또 정직함, 설득력을 보여드렸는데 저는 혁신의장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다….]

22대 국회에선 민주당 입법 공세에 적극 호응하겠단 뜻으로, 특히 이재명 대표와 손발이 맞는 적임자임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의장 경쟁에 합류한 '친명계 좌장' 5선 정성호 의원도 이른바 '명심'은 본인에 있다고 말합니다.

[정성호 / 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총선 이후에 (이재명) 대표와 한 두 번 정도 만났었거든요. 오랫동안 정치를 같이 해왔고 또 그 이전부터 가까운 사이였기 때문에 말씀을 드렸고 역시 마찬가지 그냥 웃으시고 마시더라고요.]

국회의장은 의전 서열 2위의 입법부 수장으로, 특정 정당에 치우치지 않도록 당적도 버려야 합니다.

첨예한 쟁점을 두고 여야 합의를 끌어내야 하기에 '정치 9단'의 합리적 인물이 적임자로 꼽혔습니다.

의장 후보 대다수가 '기계적 중립은 의미 없다', '당심이 곧 민심'이라며 민주당 편에 서겠다고 공개 선언하는 게 이례적이라 평가받는 이유입니다.

물론, 민주당 내부에서는 총선 결과로 나타난 민심과 당심을 따르기 위해선 '선명한 입법부'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의장 후보 모두 '명심팔이'로 충성심 경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예고한 '입법 독주'에 적잖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사무총장 직무대행 :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 귀를 의심하게 하는 민주당의 책임 있는 인사들의 발언이 국민을 놀랍게 하고 있지 않습니까. 민심의 변화는 오만으로 가득 찬 배를 뒤집기도 합니다.]

현재 국회의장 후보로는 조정식, 추미애, 정성호 외에도 5선 김태년, 안규백, 우원식, 윤호중 등 여러 중진들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국회의장 경선이 원내 다수를 차지한 친명계의 마음을 사기 위한 '선명성 경쟁'으로 흐를수록, 22대 국회도 '강경 일변도'로, 그만큼 협치의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 아니냔 관측도 나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은 이승창
영상편집 : 임종문
디자인 : 김진호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3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5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