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파산 신청자 10명 중 8명 50대 이상...남성·1인 가구 '비애' [앵커리포트]

앵커리포트 2024.04.24 오후 04:59
AD
지난해 서울지역 파산 신청자 10명 중 8명은 50대 이상으로, 특히 남성 1인 가구의 생계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자료에 나온 파산 실태, 자세히 보시죠.

먼저 지난해 파산 신청자를 연령대로 나누니 60대가 37.3%로 가장 많았습니다.

50대 이상은 전체의 86%나 되고, 60대 이상만 봐도 전체의 절반이 넘습니다.

80대는 파산 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남성과 1인 가구 파산은 갈수록 증가세입니다.

남성 파산 신청자는 64.4%, 1인 가구 신청자도 63.5%로, 특히 1인 가구 파산 신청은 1년 만에 3백 건 가까이 껑충 뛰었습니다.

인생에 시련이 찾아오는 건 학력과도 크게 관련이 없었습니다.


파산 신청자는 고졸이 가장 많았고, 초졸과 대졸이 각각 18.7%로 뒤를 이었습니다.

채무액은 5천만 원에서 1억 미만이 가장 많고, 2,500만 원 미만 소액 채무도 늘었습니다.

신청자 절반은 생활비가 필요해 돈을 빌렸다고 답했는데 종합해보면 나이가 들면서 특히 남성 혼자 돈을 벌기 힘들어지고 빈곤으로 떨어지는 비율도 높아지는 만큼, 이들에 대한 복지·근로 대책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3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5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