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김호중 '손절' 움직임...팬 반응도 '논란' [앵커리포트]

앵커리포트 2024.05.17 오후 02:58
AD
가수 김호중 씨의 뺑소니 사고 의혹의 파장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죠.


경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김호중 씨 측은 "인정된 혐의가 하나도 없다"면서 예정된 공연을 강행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방송, 광고 등 김 씨의 출연분이 남아있거나 예정된 업계에서는 벌써부터 '손절'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는데요,

김호중 씨가 이미 녹화를 마친 예능에서는 김 씨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예능과 연계된 상품 출시는 이미 취소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김 씨가 모델로 활동 중인 일부 브랜드는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요,

김 씨 팬클럽으로부터 기부금을 받았던 한 비영리단체는 김 씨의 행동이 "사회적으로 절대 용인될 수 없는 행위"라며 기부금 전액 반환 소식을 밝혔습니다.

공연계도 딜레마에 빠졌는데요,

일단 당장 내일과 모레 열리는 이 공연, 김 씨의 소속사가 주최하는 공연이기에 출연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고요,

다음 주 예정된 KBS 주최 공연은 KBS 측의 강경한 입장이 있었죠.

김 씨의 출연을 강행할 경우, 주최 명칭과 로고 사용을 금지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공연기획사에서는 김 씨의 대체자를 섭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한 김 씨 팬들의 반응도 논란인 상황인데요,


"우리는 호중이를 믿는다" "살다 보면 그럴 수도 있다"와 같이 김 씨를 응원하는 글이 팬카페에 올라오며 여론에 역행하는 모습이죠.

아티스트를 착각하게 만들 수 있는 행위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헌식 / 대중문화평론가 : 변질된 '코어 팬덤'은 오히려 (아티스트의) 외연을 확장 시키지 못하고, 일반 대중에게 부정적인 브랜드 가치(이미지)를 줄 가능성이 큽니다. 아티스트도 착각에 빠질 수 있다고 보거든요.]


YTN 나경철 (nkc80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