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시속 200km로 '칼치기'...'외제 차 폭주' 무더기 검거

2024.05.24 오후 05:15
AD
[앵커]
포르쉐나 BMW 등 외제 차를 소유한 사람 위주로 모여 도심 속 폭주를 즐긴 운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최고 시속 200km로 달리면서, 차선을 급히 바꾸는 이른바 '칼치기'를 일삼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하차도를 막 빠져나온 차량 옆으로 쏜살같이 치고 나오는 검은색 BMW.

속도를 줄이지 않고 '칼 치기'로 차선을 바꿔 앞으로 끼어들고 다른 외제 차들도 아찔하게 뒤따릅니다.

지난달 14일 자정 가까운 시각, 포르쉐나 아우디 등 고급 외제 차 소유주 등 9명으로 구성된 폭주 단체의 질주 모습입니다.

[김수옥 / 외제 차 폭주족 신고자 : 저희한테 위협 운전을 했고 사고가 날 뻔해서, 갑자기 차로 변경하고 끼어드는 게 너무 심했어요.]

의정부에서 모여 출발해 서울에 진입한 뒤 자유로로 빠져나갈 때까지 폭주를 이어간 거리는 100km가량.

150km에서 최대 200km 시속으로 급차로 변경을 일삼았습니다.

[양호석 / 서울 노원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일명 '트래픽'이라고 자기들 사이 은어인데 교통체증이 약간 있는 상태에서 '칼 치기'라고 합니다. 급차로 변경을 하면서 스릴을 즐겼다는 식의 진술이 있었습니다.]

여기서 리더 격인 20대 BMW 운전자는 다른 폭주단체 2곳과도 아찔한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지난달 초·중순 BMW 소유주들이 대부분인 그룹, 또 다양한 고급 차량으로 구성된 그룹과 함께 시속 150km 이상의 속도로 '칼 치기'를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폭주 신고가 빗발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검거한 3개 폭주단체 소속 운전자는 모두 26명.

과속 단속 카메라를 피하려 번호판에 보호필름까지 붙인 사례도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일괄적으로 교통법규벌점 40점을 부과해 이들의 운전면허를 정지하고, 도로교통법상 공동 위험 행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영상편집: 안홍현

디자인: 기내경

화면제공:서울 노원경찰서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