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복지부, 전공의 복귀 방안 고심...강경책 꺼내 들까?

2024.05.26 오후 12:10
AD
[앵커]
내년도 의대 증원이 확정된 가운데, 정부는 이제 전공의 복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복지부는 전국 수련병원에 전공의 복귀 의사를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보내며 대응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염혜원 기자!

27년 만에 의대 증원이 현실화했는데, 의료계는 여전히 전면백지화를 요구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전공의들도 아직 병원으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요?

[기자]
지난 21일 기준 근무 중인 전공의는 658명, 전체의 6.6%에 불과합니다.

복지부는 전국 수련병원장에게 전공의 복귀 의사 확인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는데요.

수련병원장이나 진료과 과장이 나서서 전공의 전체 대상으로 대면 상담을 진행해 이번 주 제출해달라는 겁니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3월 말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카드를 꺼내 든 적이 있었는데요.

당시 총선을 앞두고 '유연한 처분'이라는 기조를 세우며 실제 집행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정부가 쓸 수 있는 강경 카드 중 하나는 전공의 3개월 면허정지입니다.

이렇게 되면 수련 기간을 충족하지 못해 전문의 자격 취득이 1년 이상 늦춰지게 됩니다.

하지만 집단 사직한 전공의들에게 모두 적용할 경우 향후 전문의 배출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때문에 행정 처분을 내리되, 적용 기간 유예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유예 기간 동안 수련을 중지하지 않는다면 실제 면허를 정지하지는 않는 방식입니다.

또 집단사직 주도한 지도부만 처벌하는 방안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의대 증원이 확정된 상황 속에 이제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관심은 어떤 전형으로 늘어난 인원을 선발할까에 쏠리고 있는데요.

지난해와 비교해 변화가 큰가요?

[기자]
아무래도 변화가 클 수밖에 없는데요.

가장 관심을 모으는 건 지역인재전형의 규모입니다.

해당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학생만 그 지역 의대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제도인데요.

시행령에 따라 현재 의과대학의 경우 강원, 제주권은 최소 20% 나머지 비수도권은 40% 이상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정부는 비수도권 의대의 경우 정원의 60% 이상을 지역 인재로 선발하라고 권고했는데요.

이럴 경우 올해 천 71명이던 지역인재전형 선발 규모가 내년에는 천 9백여 명까지 2배 가까이 늘어날 걸로 보입니다.

실제 입시학원에는 충청권과 강원권으로의 전학을 상담하는 문의가 늘었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전형 발표는 이번 주 나옵니다


교육부는 지역인재전형을 비롯한 수시와 정시 비율 등 세부적인 2025학년도 입시 계획을 오는 30일 발표합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염혜원입니다.




YTN 염혜원 (hye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3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