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70대 기간제에 10년간 "점심 차려라"...청주시 공무원들 '갑질' 의혹

2024.06.18 오전 08:54
이미지 확대 보기
70대 기간제에 10년간 "점심 차려라"...청주시 공무원들 '갑질' 의혹
청주시 자유게시판
AD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공무원들이 70대 기간제 근로자에게 10여 년간 점심 식사 준비를 시키는 등 개인적인 업무를 지시한 것이 드러나 감사관이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충청일보 보도에 따르면 청주시 문화재팀 소속 기간제 노동자인 A씨(70대·여)는 지난 10여년 간 문의문화재단단지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의 점심을 준비해 왔다.

A씨의 업무는 청소 등 시설물 환경정비인데, 2년간 근무하면서 업무와 관련 없는 점심 식사를 준비해 온 것이다.

심지어 A씨의 근무시간은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지만, 점심 식사 준비를 위해 출근 전 식자재 구입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는 점심시간인 오전 11시 반 전까지 식사 준비를 마치고, 설거지 등 뒤처리 등도 도맡아야 했다.

최근 A씨는 허리와 다리 수술 등으로 이 같은 업무 외 노동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했으나, 공무원들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해당 사건이 보도되자 문의문화재단지는 A씨의 식사 준비를 철회했다.

또 이와 관련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A씨가 거부 의사를 밝힌 적이 없어 '공무원의 기간제 근로자에 대한 갑질'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해당 의혹의 진위를 떠나 기간제 근로자에게 점심식사를 준비하게 한 점은 큰 죄"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현재 청주시 시민참여 자유게시판에는 해당 사건과 관련된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합의사항이면 갑질이 아니냐" "기간제 노동자는 당연히 밥해줘야 하나" "고용노동부에 신고하겠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