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단독 '훈련병 사망' 중대장 구속..."완전군장 지시하지 않았다"

2024.06.21 오후 04:43
AD
[앵커]
12사단 훈련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규정을 위반한 얼차려를 지시한 중대장과 부중대장이 구속됐습니다.


YTN 취재 결과 사고 당시 중대장은 경찰 조사에서 군기훈련 규정을 어긴 점은 인정했지만, 완전군장 지시 등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규정을 위반한 얼차려 지시를 내린 12사단 중대장과 부중대장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사건 발생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낸 두 장교는 사복 차림에 모자를 쓰고 경찰과 동행했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12사단 중대장 강 모 대위 : (혐의 인정하십니까? 유가족한테 연락 왜 하셨나요? 훈련병에게 하고 싶은 말 없으십니까?) ….]

법원은 영장심사 2시간여 만에 증거인멸 우려 등의 이유로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YTN 취재 결과 중대장 강 모 대위는 규정 위반 얼차려가 이뤄진 것은 인정했지만, 완전군장 얼차려를 본인이 지시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 대위는 전날 밤 떠들었다는 이유로 훈련병 6명에게 군기훈련, 즉 얼차려를 주겠다고 부중대장이 자신에게 보고했고,

이를 승인하면서 입소한 지 얼마 안 된 훈련병인 만큼 완전 군장이 아닌 무게가 덜 나가는 가군장으로 훈련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리고 사고 당일 훈련병들이 쓰러진 뒤 이들이 완전군장을 메고 훈련받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병원 이송 과정에서도 억울함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쓰러진 훈련병과 함께 속초 의료원으로 이동했는데, 현장 의료진은 횡문근융해증 의증 판단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속초의료원에 신장투석기가 없어 다시 강릉에 있는 병원으로 전원조치 됐습니다.

강 대위는 최종 도착한 병원에서 투석 치료를 받기까지 서너 시간이 소요돼 훈련병 증세가 급격히 악화했고 사망에 이르렀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같은 주장은 향후 검찰 기소 후 재판 과정에서 국과수 부검 결과 등을 따져 진위를 가릴 전망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촬영기자 성도현 홍도영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2,10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14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