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스라엘군, 연일 피난민 학교 공습...휴전 협상 곧 재개

2024.07.10 오후 03:24
AD
[앵커]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난민들의 피난처가 된 학교를 또 공격해 최소 29명이 숨졌습니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피난민 학교 공습은 나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이스라엘, 이집트 정보 수장이 오늘 카타르에서 휴전 협상을 재개합니다.

김잔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병원으로 구급차가 쉴 새 없이 들어오고, 들것에 실린 부상자들도 연이어 응급실로 향합니다.

빈 병상이 없어 병원 바닥에 누워 있는 다친 어린이들도 여럿입니다.

이스라엘군이 현지시간 9일 가자 지구 남부 도시 칸 유니스 인근에 있는 알 아와다 학교를 공습했습니다.

학교 교문을 향한 대규모 폭격으로 특히 어린 학생들과 여성들의 희생이 컸습니다.

로이터와 AFP 통신 등은 이번 공습으로 수십 명이 숨졌고, 사망자는 더 늘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목격자 : 아이들에게 줄 물건을 가지고 교문 옆에 있었는데, 공습과 함께 큰 폭발이 있었고 사람들이 사방으로 날아갔어요.]

이스라엘은 지난 6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가 운영하는 중부 누세이라트의 학교를 시작으로 나흘 연속 가자지구의 학교를 공습했습니다.

모두 피난민 캠프로 쓰이는 곳인데, 이스라엘군은 학교에 숨은 하마스 무장 조직원을 겨냥한 공격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하마스는 학교나 병원을 은신처로 쓴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 이번 공습으로 휴전 협상이 결렬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7일 개전 이후 유엔이 운영하는 학교와 난민캠프에서만 500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집트·미국·이스라엘 정보당국은 카타르 도하에서 만나 휴전 협상을 재개한다고 로이터통신이 이집트 국영 방송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YTN 김잔디입니다.


영상편집 : 한경희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05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6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