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비상문 뜯긴 아시아나 비행기, 수리비 최소 6억 4000만 원 추산

2023.06.09 오전 08:25
이미지 확대 보기
비상문 뜯긴 아시아나 비행기, 수리비 최소 6억 4000만 원 추산
사진 출처 = YTN
AD
대구국제공항에 착륙하던 여객기 비상문이 승객으로 인해 강제로 열린 사고와 관련 수리비가 6억 이상 소요된다는 중간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8일 입수한 ‘아시아나항공 비상탈출구 불법 개방 국토교통부 중간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A321-200 수리 비용은 약 6억 4,000만 원으로 추산된다.

지난 26일 제주에서 대구를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8124편은 비상구 레버를 돌린 A씨로 인해 대구공항 인근 상공 213m쯤에서 비상구 문이 열린 채로 착륙했다.

이 과정에서 비상문과 탈출용 슬라이드 등 3개 부위에서 손상이 발견됐다. 사건 직후 대구공항에서 임시수리가 이뤄졌고, 지난달 30일 인천으로 옮겨져 수리 중이다.

국토 조사에 따르면 사고 기종은 내외부 압력 차가 낮으면 비상구가 열릴 수 있다. 해당 좌석은 비상구와 근접해 착석 상태에서 우발적인 작동이 가능한 것. 또 설계상 사건이 발생한 A321 기종에는 비상구 자동 잠금 기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부와 별개로 아시아나도 자체 피해액을 추산하고 있다. 아시아나 측은 조사 진행 과정을 참고해 구상권 청구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YTN 이유나 (lyn@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09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7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