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0,423명완치 6,973명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조국 대리전' 된 총선...금태섭 "조국 수호 선거 안돼"

정치 2020-02-18 12:15
AD
[앵커]
총선 승리를 위한 여야 각 당의 움직임이 분주한 가운데 곳곳에서 이른바 '조국 대리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조국 대리전' 대표 지역인 서울 강서 갑 현역인 금태섭 의원은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네, 총선이 '조국 대리전'으로 전개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민주당 내부, 서울 강서 갑 지역구가 핵심입니다.

이 지역구 현역 의원이 금태섭 의원인데요,

'조국 정국'에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당 내부에서 미운털이 박혔다는 말까지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맞서 '조국백서추진위원회' 필자이자 최근 민주당에 입당한 김남국 변호사가 금태섭 의원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조국 대리전'에 불이 붙게 된 겁니다.

금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강한 어조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기 때문에 당을 위해 자신이 막아내겠다면서 김 변호사는 지역 발전을 출마 이유로 들었지만, 정작 지역에 살지도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국 대리전' 양상을 띄는 곳이 또 있습니다.

바로, 경기 남양주 병입니다.

이곳은 민주당과 통합당의 대결 구도입니다.

현역 의원이 '조국 정국'에서 저격수를 자처한 검사 출신의 통합당 주광덕 의원인데요.

여기에 맞서 민주당이 조국 전 장관 시절 법무·검찰개혁위 위원으로 활동한 인사인 김용민 변호사를 전략 공천하기로 했습니다.

구도가 확정되면 '조국 대리전'으로 관심 선거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할 전망입니다.

[앵커]
총선을 앞두고 여야의 공천 작업도 거듭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오늘도 뭔가 정해지는 것이 있습니까?

[기자]
네, 먼저 민주당은 오늘 오후 공천관리위 회의를 열어 3차 경선지역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전략 공천이나 단수 공천, 경선이나 추가 공모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곳 가운데 일부를 공천심사를 통해 경선 지역으로 발표할 전망입니다.

전략 공천 지역을 추가 지정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현역 의원 탈락 사례가 나올 수도 있는 겁니다.

미래통합당은 오늘부터 텃밭인 영남권 공천 면접에 돌입했습니다.

일단 오늘은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들이 많은 부산과 울산, 경남 창원 지역구, 이른바 PK 지역에 대한 면접이 실시될 예정입니다.

관건은 역시 꿈쩍 않고 있는 대구·경북, TK입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TK 중진들에게 전화를 걸어 선제적인 불출마를 제안했다는 보도도 있었는데요,

거론되는 의원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김형오 위원장은 불출마하는 사람들의 인격과 명예를 존중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즉답을 피하면서도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한 공천관리 위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TK 의원들의 용단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혀 불출마 압박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손학규 대표의 반대로 호남 기반 정당들과 통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에서는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안철수계를 비롯한 비례대표 의원 9명이 스스로를 제명하면서 무소속 신분이 됐습니다.

각자의 활로를 찾아 이합집산이 뒤따를 전망입니다.

[앵커]
총선을 앞두고 정신없는 국회가 오늘 코로나 19 사태 점검을 진행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후에 열리는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는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긴급 현안보고가 실시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여야 의원들은 현 상황과 정부 대응 점검, 향후 대책 관련 질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또, 감염병예방법과 검역법 같은 코로나 19 사태 대응을 위한 여러 법안들의 심사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시간에 열리는 국회 외교통일위에서도 북한의 코로나 19 상황과 대응, 또, 우리에게 미칠 영향 등에 대한 질의가 진행될 전망입니다.

오늘 국회 본회의가 열렸는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진행했습니다.

반드시 코로나 바이러스를 퇴치하고, 침체한 서민경제의 활력을 되살려내겠다면서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또, 감염병 대응 강화를 위한 검역법과 감염병예방법 등 이른바 '방역 4법'의 조속한 통과도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근 임미리 교수의 칼럼 고발 논란에 대해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면서 누구를 탓하기에 앞서 반성부터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일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모레는 바른미래·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구성한 '민주통합 의원모임'의 유성엽 원내대표가 각각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이어갑니다.

지금까지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5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