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698명완치 23,717명사망 455명
검사 누적 2,515,325명

[기자브리핑] 정부, 과천 신천지 본부 행정조사...검찰 강제수사 전초전?

사회 2020-03-05 19:45
경기 과천 신천지 본부 행정조사…"신도 명단 확보"
신천지 측에 행정조사 사전통지…충돌 없이 진행
"신천지 자료 방대…조사 시간 오래 걸려"
대책본부 역학조사팀·대검찰청 포렌식 팀 합동 조사
AD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앵커]
오늘 정부는 경기도 과천에 있는 신천지 본부에 대해 전격적으로 행정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대검찰청 인력까지 투입돼 신천지 신도 명단은 물론 주요 시설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과천 신천지 본부에 나가 있는 YTN 중계차 연결해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연아 기자, 현재 조사는 모두 끝났나요?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저는 지금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 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정부의 행정조사는 오전 11시부터 시작해 오후 3시 30분쯤 종료됐는데, 이는 당초 계획한 시간보다 3시간 가까이 더 걸렸습니다.

행정조사 진행까지는 취재진 수십 명이 본부 복도 등 건물 곳곳에서 대기하고 있었지만, 현재는 대부분 현장을 떠났고 비교적 조용합니다.

[앵커]
정부의 행정조사가 계획한 시간보다 더 오래 걸린 이유가 무엇입니까?

[기자]
정부가 어젯밤 신천지 측에 행정조사에 대한 사전통지를 실시해 충돌이나 조사 방해는 없었습니다.

다만 자료 자체가 워낙 많아 포렌식 작업 시간이 예상보다 오래 걸린 겁니다.

조사 관계자는 신천지 서버에 자료를 다운 받는 작업을 진행했는데, 양이 방대해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행정 조사 목적이 원래, 행정기관이 정책 결정이나 직무를 수행할 때 필요한 정보와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것으로 현장 조사나 문서 열람, 시료 채취 등이 모두 포함됩니다.

이번 행정조사는 7~8명의 인력이 투입됐는데,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과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은 물론 대검찰청 포렌식 팀까지 합동으로 조사단을 구성했습니다.

[앵커]
그럼 오늘 어떤 자료들을 확보한 건가요?

[기자]
조사팀은 현장에서 신천지 시설 주소 정보와 신도와 교육생의 인적사항 명단, 예배 출결 기록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늘 조사에 대검찰청 포렌식 인력이 참여한 것을 볼 때, 신천지 측이 감춘 자료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자료복원에도 집중한 것으로 보입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강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장 : 행정조사를 통해서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 현황, 교회 등 시설 정보, 교인들의 예배 출결 정보 등을 확보했습니다.]

정부는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의 신뢰성을 검증하고, 신도들의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파악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그동안 여당인 민주당을 중심으로 검찰의 신천지 압수 수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컸는데요.

검찰이 이에 대해 미온적인 모습을 보이자 오늘 정부가 대신 행정 조사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나요?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검찰은 여전히 강제조치에 나설 경우 신천지 측이 숨어들어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개적인 지시에도 불구하고 최근 경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까지 잇따라 기각하며 이런 태도를 고수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신천지가 제공한 명단의 신뢰성이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고, 신천지 측의 자료에 담겨 있지 않은 시설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확한 신도 명단 확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커지면서 결국 정부가 검찰의 강제수사에 앞서 행정조사를 통해 명단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오늘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자료들은 신뢰할 수 있을까요?

[기자]
일단 오늘 조사에 대검찰청에서 포렌식 작업 인력과 장비까지 동원된 만큼, 유의미한 자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신천지가 교육생과 신도를 나눠 선별적으로 명단 제출한 점, 모든 신천지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모임 가능 장소와 불가능 장소를 임의로 구분해 선별적으로 시설 정보를 공개한 점에 문제를 제기해 왔는데요.

때문에 선별적 자료를 제공한 것 자체가 시간 끌기 전략 아니었느냐 이런 의심도 낳고 있습니다.

만약 오늘 조사를 통해 신천지 측이 거짓 자료를 내거나 자료를 숨기려 한 정황이 드러날 경우 검찰의 강제수사 가능성은 더욱 커질 수 있습니다.

정부는 자료를 분석한 뒤 이번 조사 결과를 밝히기로 했는데, 발표 내용에 따라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경기 과천 신천지 본부에서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