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최소 31명..."종교 시설 자제"

사회 2020-06-30 11:41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최소 31명…n차 감염까지 번져
왕성교회 청년부 교인 30대 확진…자가격리 도중 확진
지난 26일부터 자가격리…그제부터 증상 발현
왕성교회→현대카드 사옥…확진 직원 A 씨 딸 3살 여아 확진
AD
[앵커]
수도권에 있는 교회에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계속되면서 관련 확진자 수만 최소 31명으로 집계됩니다.

이처럼 종교시설에서 비롯된 집단 감염이 잇따르자 방역 당국은 종교 시설에 대한 모임 자제를 권고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엄윤주 기자!

먼저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까지 파악된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최소 31명입니다.

조금 전, 서울 독산동에 사는 32살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왕성교회 청년부 교인인 이 남성은 지난 26일 양성 판정을 받은 교인과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1차 검사에서는 재검 판정을 받았는데, 그제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 2차 검사를 받은 뒤 오늘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왕성교회와 관련해 확진자가 나왔던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에서도 어제 오후 확진자가 1명 추가됐습니다.

경기 시흥시 목감동에 사는 3살 여아가 어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겁니다.

이 여아는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았던 A 씨의 딸로, 시흥시는 아버지인 A 씨로부터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28일 확진된 노원구 확진자와 같은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 5층으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로 인해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에서만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총 4명으로 늘었습니다.

현대카드 측은 해당 층에 근무하는 직원 190여 명에 대해 다음 달 10일까지 자가격리 조치하고 서울 본사는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다른 수도권 교회에서도 확진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요?

[기자]
어제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와 관련해 교인 2명과 교인의 직장동료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감염자가 22명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새로 확진된 50대 여성 신도는 경기 의왕시에 있는 라움산후조리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 당국은 어제 신생아와 산모, 직원 등 48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의왕시는 오늘 오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기 용인시에 있는 이마트24 물류센터에서도 20대 직원과 30대 직원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물류센터에서는 지난 26일 주영광교회 신도인 30대 직원이 첫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은 주영광교회에서 지난 21일과 24일, 30명이 좁은 공간에 촘촘히 앉아 예배를 보고, 식사까지 함께했다는 점에서 연쇄감염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에서도 어제 4명이 추가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처럼 종교시설에서 비롯된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자 방역 당국은 종교 시설에 대한 모임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특히 종교시설의 경우, 밀집해 대화하거나 찬송, 식사 등을 함께하는 등 침방울로 인한 전파 우려가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소모임과 수련회 등은 취소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앞에서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