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소비할인권 사용 재개...전시··공연·영화·체육 분야 한정

경제 2020-10-18 18:50
방역관리 상대적으로 쉬운 분야에 ’할인권’ 지원
소비할인권 지원 모든 분야 재개는 실시 안 해
AD
[앵커]
정부가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중단했던 소비 할인권 배포를 문화 분야 위주로 오는 22일부터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의 2차 세계적 대유행이 현실화했다는 판단에 따라 방역 위험성이 큰 숙박이나 여행, 외식 분야는 지원 분야에서 막판 제외했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자 정부는 내수 활성화 대책을 다시 부분적으로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관리가 상대적으로 쉬운 전시, 공연, 영화, 체육 분야에서 소비 할인권 사용이 가능해집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침체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전시 등 4개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 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소비할인권 지원을 한꺼번에 재개하기보다는 방역 관리가 가능한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정부는 그간 제한을 받아왔던 국민 여러분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조금이나마 지원해 드리고자 합니다. 숙박·여행·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좀 더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초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소비할인권과 소비 행사를 연속 개최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전격 중단했습니다.

소비 할인 정책이 두 달여 만에 재개되면서 박물관의 경우 오는 22일부터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까지 최대 3천 원 할인을 받습니다.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와 현장 구매 때 천 원에서 3천 원까지 할인됩니다.

공연도 온라인 예매처 8곳을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천 원을 아끼게 됩니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할인 혜택이 적용되며,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하면 1인당 6천 원씩 비용이 줄어듭니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 당첨자가 다음 달 8만 원 이상을 사용하면 3만 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지원합니다.

소비 할인권이 적용되는 시설 사업자에 대해서는 인원 제한과 마스크 착용, 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강력히 부과합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