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민주당의 예견된 참패...무리해서 당헌·당규 뜯어고치더니

정치 2021-04-08 01:14
AD
[앵커]
이번 선거에서의 민주당 참패는 지난해 당헌 당규를 무리하게 고치면서 후보를 내기로 했을 때부터 어느 정도 예견된 측면이 있습니다.

귀책 사유가 있는데도 서울과 부산시장 모두 후보를 내면서 선거 운동 시간 내내 책임론에 휩싸였고 결국, 민심은 등을 돌렸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월 재보궐선거를 6개월 정도 앞두고 서서히 군불을 때더니,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난해 10월) :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결국, 당헌 당규를 바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 이름의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난해 11월) : 후보 낼 것이냐 여부에 대해선 여러 논의가 있고 비판도 있습니다. 그것을 저도 알고…. (하지만) 당원들께서는 후보자를 내서 유권자의 심판을 받는 게 옳다는 판단을 내려주셨습니다.]

박원순·오거돈 두 전직 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이기에 귀책 사유는 민주당 쪽에 분명히 있었습니다.

이런데도 무리해서 후보를 내더니 '피해 호소인'으로 대표되는 2차 피해 논란이 계속해서 민주당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게다가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 등 이른바 피해 호소인 '3인방'을 박영선 후보 캠프 핵심 요직에 앉히면서 여론은 더욱 등을 돌렸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달 10일) :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도 안되는 말을 만든 3인방이 바로 그 캠프의 핵심 요직에 있습니다, 그 사람들 다 내보내야지….]

선거판이 어렵게 돌아가자 민주당 안에서는 당헌 당규 개정을 너무 무리하게 추진했다거나,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는 후회가 뒤늦게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보궐선거 버스'는 떠났고 결과는 참패로 이어졌습니다.

결국, 민주당 지도부가 하고 싶은 일을 일부 핵심 지지층에만 기대 무리하게 후보 공천을 결정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