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95,132명완치 264,492명사망 2,434명
1차 접종 37,132,188명접종률 72.3%

'발목 부상은 가라' 박상희, 3년 만에 실업테니스 우승

스포츠 2021-07-24 22:25
이미지 확대 보기
\'발목 부상은 가라\' 박상희, 3년 만에 실업테니스 우승
AD
NH농협은행의 박상희가 오랜 발목 부상을 털고 3년 만에 실업대회 정상을 차지했습니다.

명지대 시절 1인자로 군림했던 박상희는 상주오픈 테니스 혼합복식 결승에서 박성전(괴산군청)과 짝을 이뤄 윤현덕(양구고)-임희래 조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지난 2018년 팀 동료 최지희와 실업마스터스 여자복식 우승 이후 3년 만의 트로피입니다.

발목 수술 이후 2년 간을 통째로 날린 뒤 올해 힘든 재활을 이겨낸 박상희는 "그간 힘들었지만 재미 삼아 뛰어보자 했던 게 오히려 끝까지 재미있게 할 수 있었다"며 "1세트 패배 뒤 작전을 바꾼 게 주효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여자복식 정상은 이소라 김다빈이 차지했고.

여자 단식 우승은 내일 백다연(NH농협은행)-이소라(인천시청)의 대결로 가려집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