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57,612명완치 400,585명사망 3,705명
1차 접종 42,593,798명접종률 82.9%

[자막뉴스] "10년 만에 최악"...中, 전력 대란에 북한에도 'SOS'

자막뉴스 2021-10-25 05:16
AD
10년 만에 최악의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중국.

최근 북한과 미얀마 등 주변국에서 전력 수입을 늘리고 있다고 홍콩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세관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중국이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올해 1∼3분기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37% 증가한 약 140억 원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같은 기간 미얀마에서 수입한 전력량도 전년보다 44% 늘어나 총 400억 원 규모에 달합니다.

하지만 전력 수입을 늘려도 수입량 규모 자체가 적어서 중국 전역의 전력난을 해결하지는 못한다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올해 3분기부터 시작된 중국의 심각한 전력부족 사태는 4분기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부 지방정부는 전력 사용량을 감축하고 심한 경우 공장 가동 일시 중단까지 요구하는 상황입니다.

전력난의 근본적인 원인은 수급 불균형입니다.

중국은 아직도 전체 발전량의 60% 이상을 석탄에 의존하고 있는데, 생산량에 비해 전력 수요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제 회복세를 이어오며 전력 소비가 급증하는 추세인 데다 이상 기온으로 석탄 의존도는 더 높아졌습니다.

중국 정부는 전기 사용 제한 조치와 석탄 생산 확대 정책을 동시에 펼치고 있지만 수급 불균형을 해결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더구나 4분기부터 북방지역의 난방시즌이 시작되면서 어려움은 더 가중될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전력 수급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장기적 전략을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양영운
그래픽 : 정지원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