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김정은, 주한미군 中 위협서 자신 보호...주둔 필요하다 말해"

국제 2023-01-25 01:57
이미지 확대 보기
폼페이오 "김정은, 주한미군 中 위협서 자신 보호...주둔 필요하다 말해"
AD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 국면에서 자신이 중국으로부터 안전하려면 주한미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당시 북미 협상에 관여한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폼에이오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에 2018년 3월 방북 당시 김정은과 대화에서 중국공산당은 늘 미군이 한국을 떠나면 김 위원장이 기뻐할 것이라고 말한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손으로 탁자를 치며 중국인들은 거짓말쟁이라고 외쳤다고 썼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중국공산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주한미군이 필요하며 중국 공산당은 티베트와 신장처럼 한반도를 다루려고 미군 철수를 주장한다고 말했다고 폼페이오 전 장관은 주장했습니다.

폼페이오는 김 위원장에게 이라크 후세인이나 리비아의 카다피와 달리 핵무기를 포기해도 북한 정권이 생존할 수 있고 번영할 것이라는 점을 설득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김정은 위원장은 45분마다 중요한 전화를 받기 위해 대화를 중단했는데 이 전화는 애연가인 김 위원장이 담배를 피우기 위해서였다고 폼페이오 전 장관은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2019년 6월 판문점에서 열린 미국, 한국, 북한 3자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된 과정을 소개하며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 만나고 싶어했고 문 대통령을 존경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