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中 때리자 부활하는 日...한국 전방위 위기 직면

자막뉴스 2023.06.05 오전 07:09
AD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 18일,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대표 7명을 총리 관저로 초대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반도체 사업 부활과 일본에 대한 투자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정부 출범 이후 저는 우리나라의 반도체 산업 부활과 일본에 대한 투자 확대를 목표로 계속 노력해 왔습니다.]

이런 요청에 호응하듯 일본에는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 마이크론은 약 5조 원을 투자해 히로시마에 D램 생산 라인을 만들기로 했고, 타이완의 TSMC는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구마모토 현에 파운드리 공장을 짓고 있습니다.

또 미국 IBM은 일본 정부가 지원하는 반도체 연합, 라피더스와 협력해 2나노 칩 생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미 일 정부 간 공조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두 나라는 최근 장관급 회담을 열어 반도체 분야의 기술 개발과 인재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 일, 두 나라의 밀착과 그에 따른 일본의 역할 확대는 한국의 제조역량 축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 반도체 업계는 긴장하고 있습니다.

[서동혁 /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일본이 미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우리 일본 기업이 만든 시스템 반도체를 미국이 사달라' 예를 들어 그렇게 나올 수도 있고요.]

하지만 한 일간 반도체 기술 격차가 이미 크게 벌어져 있어 일본의 반도체 부흥 노력의 결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연원호 /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경제안보팀장 : (일본의) 생산역량은 확보될지 모르겠지만 그게 메이저 플레이어가 되기에는 무리가 아닌가 생각이 들고요. (미국 입장에서는) 최후의 보루같이 (반도체를) 만들 수 있는 플레이어가 하나 정도 더 있기를 원하는 게 아닐까….]


미 중 대립을 계기로 반도체 생산 재진입을 노리고 있는 일본.

단기간에 제조 경쟁력을 갖추기는 어렵더라도 반도체 생산을 본격화할 무렵에는 우리에게 현실적 위협요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그래픽 : 황현정
자막뉴스 : 이선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0,5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