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김여정까지 나섰다...美, 북한 위성 불능화 언급

자막뉴스 2023-12-01 09:17
AD
북한이 또다시 지난 21일 쏘아 올린 정찰위성 관련 보도에 나서며 위성의 정상 작동을 시사했습니다.


이번엔 미국 샌디에이고의 해군기지와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미군 공군기지를 촬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샌디에이고 해군기지는 최근 부산에 입항에 한·미·일 해상훈련을 했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의 모항이고 가데나 공군기지는 유엔사 후방기지 가운데 한 곳입니다.

다만 이번에도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는데 북한이 정찰위성이 정식 정찰임무에 들어간다고 밝힌 시점은 오늘(1일)부터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4개월여 만에 담화를 냈습니다.

김 부부장은 최근 유엔 안보리가 북한 정찰위성 발사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해 이중 기준이 파렴치하게 적용되고 부정의와 강권이 난무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위성 발사에 제재를 가하려는 시도를 미국의 횡포로 규정하며 자주권은 어떤 경우에도 협상 의제로 될 수 없고 그로 인해 미국과 마주 앉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같이 준비돼야 하며 특히 대결에 더 철저히 준비돼야 한다는 것이 대미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임을출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대화도 포기하지 않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거고 대화 재개의 조건으로 자신들의 정당한 자주권 행사를 인정해달라는 메시지가 포함된 점이….]

통일부는 김 부부장의 담화 자체만으로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을 예단하긴 어렵다며 북한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했고, 외교부도 북한이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주일 / 외교부 부대변인 : 북한의 지속된 도발과 공세적 언행에 대응하여 우리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전보장을 위해 필요한 방어적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동시에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는 입장도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우주군은 다양한 방법으로 북한 정찰위성 작동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우주군사령부 공보실은 다양한 가역적·비가역적 방법을 사용해 북한 위성 능력을 불능화시킬 수 있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방법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레이저 등을 이용해 정찰위성에 탑재된 카메라 기능 등이 작동되지 않도록 하거나 위성 파괴를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YTN 최두희입니다.



촬영기자 | 장명호
영상편집 | 윤용준
그래픽 | 이원희
자막뉴스 | 박해진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