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소래포구 현실"...가격 묻는 손님에 퍼부은 '막말'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3-12-06 15:04
AD
인천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의 한 상인이 가격을 묻는 손님에게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일, 유튜버 '오지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게 소래포구 어시장의 현실이다. 사지도 않으면서 처 물어보기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오지산은 "대명포구에서 당한 일이 있어서 재래시장 안 가려 했는데 꽃게가 워낙 싸다는 소문에 또 와 봤는데 역시나 기분 나빴다"며 이날의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상인들은 시장 내 좌판에 게와 새우 등을 올려놓고 가격을 외치며 지나가는 손님들에게 호객했고, 오지산은 상인들에게 가격을 물어봤습니다.

그러던 중, 오지산의 아내가 가격을 묻자 한 상인이 다른 상인에게 "자리 바꿔. 네가 말해"라고 말한 뒤 "사지도 않으면서 처 물어보기는"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지산의 아내는 황당해하며 자리를 떴습니다.

오지산은 "저런 상인 어떻게 해야 하냐"면서 "정말 화가 났지만 손님이 참아야 하는 시장 기가 막힌다. 저런 상인 소래에서 퇴출시켜야 되는데. 나름 친절한 분도 많은데 아까 상인은 문제가 좀 많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소래포구 어시장은 바가지, 섞어팔기, 호객행위 등 문제로 방문객들의 불만이 이어져 왔습니다.

그러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래포구에서 꽃게를 샀는데 다리가 없는 꽃게로 바뀌어 있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 불매 운동이 확산됐습니다.

이에 상인회는 지난 6월 자정대회를 열고 "호객 행위, 섞어 팔기, 물치기, 바가지 등을 척결하겠다"며 "자정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불과 반 년만에 또다시 구설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기자 | 정윤주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유튜브 채널 ’오지산’

#지금이뉴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