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 왜 사세요?"...보이스피싱서 청년 구한 경찰의 '촉'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3-12-08 15:52
경찰청 유튜브
AD
휴가 중 편의점을 찾은 경찰이 보이스피싱을 당해 편의점 기프트카드를 대량 구매하던 청년을 도와 추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막았습니다.


지난 6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 수원남부경찰서 소속 유 모 경사의 활약상이 올라왔습니다.

지난달, 유 경사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경기도 화성시 편의점을 돌며 기프트카드를 구매하던 A 씨를 저지했습니다.

당시 A씨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기프트카드 150만 원어치를 구매하고 인근에서 기프트카드들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휴가 중이었던 유 경사는 유모차를 끌고 공원에 나왔다가 A씨를 목격했습니다.

얼마 후 유 경사는 또 다른 편의점 앞에서도 A씨를 마주쳤고, 그가 편의점 안으로 들어가 기프트카드를 고르고 있는 모습을 보고 보이스피싱임을 예감했습니다.

유 경사는 경찰 신분을 밝히며 기프트카드 구매 이유를 물었고, 보이스피싱을 당하고 있는 것 같다고 A씨를 설득했습니다.

이어 카드 구매를 유도한 사람과 A씨 대신 통화해, 상대가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임을 확인했습니다.

A씨는 유 경사 덕분에 200만 원 상당의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청년에게 200만 원은 큰돈"이라며 "쉬는 날에도 열심히 일하는 경찰관님 너무 멋지다"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기자ㅣ정윤주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제공ㅣ경기남부경찰청

#지금이뉴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