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의사 증원? 문제는..." 팽팽하게 갈린 의사들 입장 [Y녹취록]

Y녹취록 2024.02.21 오전 09:35
AD
■ 진행 : 김대근 앵커, 안보라 앵커
■ 화상중계 : 홍윤철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구성 : 최혜정 작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정부와 의료계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촉구하셨는데요. 어제 첫 TV토론이 열렸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갈렸는데 의사증원에 대해서 교수들 사이에서도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우선 교수님은 어떤 입장이신지도 궁금하고 교수님들 사이에서는 입장이 왜 엇갈리는지에 대한 이유도 듣고 싶습니다.


◆홍윤철> 기본적으로 의사가 부족하다, 또는 의사가 이미 너무 많다고 하는 의견 대립이 상당히 있습니다. 그리고 몇 가지 보고서, 저 보고서를 포함해서 의사가 향후에는 부족해질 것이다라고 하는 예측 보고를 내놓은 상황이고요. 그런데 여기서 굉장히 중요한 부분을 정부나 의료계가 간과하고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의사가 부족한 곳은 지역입니다. 수도권, 예를 들어 서울 같은 지역은 의사가 이미 초과, 과다하게 많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국 평균을 가지고 의사가 부족하다, 또는 과다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현실과 맞지 않는 얘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서울은 이미 너무 많고 지방은 너무 부족하고 이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떻게 타결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의사를 무작정 늘리는 게 아니라 지역이나 혹은 필수의료 분야처럼 의사가 부족한 곳에 의사들이 자발적으로 갈 수 있는 그런 정책이 필요하다는, 혹은 의무적으로 근무하도록 하는 그런 정책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가 됩니다.

#Y녹취록

대담 발췌 : 류청희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