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졸업식서 강제 연행’ 카이스트 졸업생, 인권위에 尹 대통령·경호처 진정

2024.02.23 오후 01:30
이미지 확대 보기
‘졸업식서 강제 연행’ 카이스트 졸업생, 인권위에 尹 대통령·경호처 진정
ⓒ연합뉴스
AD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학위 수여식에서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에 항의하다 경호처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간 카이스트 졸업생 신민기 씨가 23일 윤석열 대통령과 경호처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했다.


신 씨와 카이스트 구성원 등을 이날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진정인인 피해자의 표현의 자유, 신체의 자유, 행복추구권을 침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진정에는 카이스트 동문, 학생, 교직원 등 카이스트 구성원 1천146 명이 공동 진정인으로 참여했다. 대표 진정인인 신 씨를 비롯해 주시형 전남대 산업공학과 교수, 2004년도 카이스트 총학생회장이자 더불어민주당 예비 후보인 김혜민 씨 등이 포함됐다.

신 씨는 “오늘 진정은 제가 겪은 일이 다시는 그 누구도 겪어선 안 될 심각한 인권 침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진정의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신 씨는 지난 16일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 참여한 윤 대통령의 축사 진행 중 “생색내지 말고 R&D 예산을 복원하라”는 취지로 소리치다가 경호원들에게 끌려 나갔다.

이에 카이스트 동문은 지난 20일 대통령 경호처장과 직원 등을 대통령경호법상 직권남용, 폭행·감금죄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00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