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유튜브 프리미엄' 싸게 보려다...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7 오후 05:47
AD
서울시가 최근 유튜브 계정 공유 이용권 관련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며 소비자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지난 18일까지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권 판매 대행 사이트 관련 신고는 98건으로 지난해 6건의 16.3배에 달했다.

피해 유형은 '계약 변경·불이행'이 84건(80.8%)으로 가장 많았고, '운영 중단·폐쇄·연락 두절' 14건(13.5%), '계약 취소·반품·환급' 4건(3.8%) 등이 뒤를 이었다.

피해가 접수된 사이트는 '캐쉬메이커', '유튭프리미엄최저가', '판다튜브', 준혁상점(SNS SERVICE)', '유튭월드', '너지네트워크' 등 국내 사이트와 '겜스고' 등 해외 사이트가 있었다.

유료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이 지난해 12월 월 1만 450원에서 월 1만 4,900원으로 인상되면서 소비자들이 이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계정 공유 이용권 판매업체로 몰리며 피해가 급증했다.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유튜브 계정공유 이용권은 국내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 대비 80%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6개월, 또는 1년 이용권을 구매할 수 있다.

이들 사업자들은 온라인에서 VPN(가상사설망)을 이용해 일부 국가에서만 제공되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족 요금제'에 가입한 뒤, 소비자의 계정을 가족 요금제에 등록하는 방식을 쓰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들은 계정 등록 후 계약 기간을 지키지 않고 1~4주 만에 일방적으로 서비스를 중단하고 연락을 끊는 수법으로 사기를 벌였다.

일부 판매자는 소비자의 구매 확정이 완료되면 정산이 이뤄지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정산시스템을 악용했다.

김경미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국내에서 정식으로 제공되지 않는 서비스를 우회해 이용하는 계정 공유 이용권은 기업의 정책·이용약관을 위반하는 등 비정상적인 경로가 많아 언제든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법 업체는 사이트 차단 협조를 구하는 등 피해 예방법을 안내하고 소비자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계정 공유 이용권과 관련한 피해를 본 소비자는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ecc.seoul.go.kr·☎ 02-2133-4891∼6)에 상담을 신청하면 자세한 대응 방법을 안내받을 수 있다.


기자 | 최가영
AI 앵커 | Y-GO
자막편집 |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5,5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