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나경원 상대는 류삼영 전 총경...이수진 밀어낸 결과 [Y녹취록]

Y녹취록 2024.03.02 오후 08:03
AD
■ 진행 : 김대근 앵커
■ 출연 : 서정욱 변호사, 장윤미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와이드]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서울 동작을도 관심 지역 중 하나였거든요. 여기가 국민의힘 같은 경우에는 나경원 전 의원. 그리고 민주당에서 류삼영 전 총경을 전략공천했습니다. 류삼영 전 총경은 수사기소 분리와 관련해서 정부의 방침을 비판하는 데 앞장섰던 그런 역할을 했었는데 이 구도는 어떻게 봐야 될까요?

◆장윤미> 일단 상징적인 인물을 전략적으로 배치한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수진 의원 같은 경우에 일단 공천을 받지 못했고 그 지역에 추미애 전 장관을 넣어서 여론조사를 돌려봤다, 여러 여론조사가 나오기는 했지만 그렇다면 나경원 전 의원과 경쟁 구도에서 우위에 있는 인물을 민주당으로서는 고민할 수밖에 없었을 것 같고요. 지금 짚어주신 대로 류삼영 전 총경은 윤석열 정부의 경찰국 신설과 관련해서 아주 정면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현직에 있을 때 냈던 그런 경찰 출신 정치인입니다. 그 당시에도 감찰을 하겠다, 징계를 하겠다. 정부에서도 행자부의 직할 체제로 경찰국을 갖는 부분에 대한 문제 의식이 세게 있었던 것이고 더 문제 의식을 확장하면 윤석열 정부의 검경 수사권 조정이랄지 이런 부분과 관련해서 아주 선명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그런 인물이거든요. 나경원 전 대표 같은 경우에는 대통령과의 친분을 사실상 부인할 수는 없는 부분이 있고요. 물론 한 번 주저앉혔다 어쨌다 해서 대통령과 거리가 먼 것 아니냐라는 평가가 있지만 그 대척점에 있는 인물로서 낙점을 받았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 류삼영 전 총경 같은 경우에는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면서 전국 경찰회의를 주도했다가 사직을 한 그런 경우인데 나경원 전 의원과의 구도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서정욱> 지금 원래 동작에 이수진 판사 출신, 이분은 사실상 컷오프시키고 그리고 추미애 장관이나 전현희 권익위원장 여러 명을 돌려본 거예요. 그래도 불리하다 싶으니까 다른 데로 빼고, 최종적으로 류삼영 이분이 오는데 어떤 분이 총경이 뭐냐. 총경이 뭐라고, 계급 모르는 분도 많더라고요. 총경은 우리 소위 말하는 경찰서장. 공무원으로 치면 4급 정도입니다. 그 위에 경무관, 치안감, 치안정감, 총감. 그러니까 경찰로 치면 아주 높은 급수는 아닙니다. 이분이 경찰대학교 4기입니다. 그러면 경찰은 계급 정년라는 게 있어요. 어느 정도 총경에서 경무관 승진을 못하면 그러면 계급 정년으로 옷을 벗어야 되거든요. 그런데 이분이 아마 총경 시위를 주도할 때 경찰국 반대. 그때도 상당히 총경을 오래했었을 겁니다. 따라서 과연 순수성 있게 저항한 것인지, 아니면 이게 정치적 꿈이 있었는지 이것은 제 추측의 영역이지만 제가 볼 때 무게감이다. 우리 경찰 하면 황운하 이분은 치안감까지 갔을 거예요. 울산에서 서장할 때. 그러니까 무게감이나 인지도나 모든 것을 봤을 때는 제가 보기에는 나경원 의원이 훨씬 유리하지 않을까 이런 제 개인 생각입니다.

◇앵커> 구도로 봤을 때 무게감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 이런 해석해 주셨는데 혹시 덧붙이실 말씀 있으실까요?


◆장윤미> 그렇지 않다라고 판단을 하고요. 지역구에서는 일단 후보가 낙점이 되면 물론 무게감과 관련해서 또 나경원 전 의원이 상당히 지역에 오랫동안 이를 갈았다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지역을 다지고 있었지만 그 구도라는 것은 1:1 구도로 확정이 되면 어떻게 또 상황 따라서 변모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저는 유권자들 선택받기에는 부족함이 없다라고 생각합니다.

대담 발췌: 장아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