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뚝 떨어졌다...'연두색 번호판' 엄청난 효과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15 오후 01:25
AD
지난달 수입차 법인구매 비중이 처음으로 30%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8천만 원 이상의 수입 법인 차 등록 대수는 3,868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636 대비 1,768대 감소한 수치다.

올해 1월부터 취득가액 8,000만 원 이상 법인 승용차는 연두색 번호판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하면서 법인 차 등록 대수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8,000만 원 이상 수입 법인 차 등록 대수는 지난 2월에도 3,551대를 기록하며 지난해 동월(4793대) 대비 1,242대(25.9%) 줄었다.

연두색 번호판 도입으로 고가의 법인 차 등록 대수가 줄면서 전체 수입차 판매에서 법인 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지난해 같은 달(2만 3,840대)보다 6.0% 증가한 2만 5,263대로 집계된 가운데 이중 법인 차 등록 비중은 28.4%(7천179대)로 집계됐다.

법인 차 등록 비중이 3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지난해 법인 차 비중은 39.7%를 차지했다.

8,000만 원 이상에 해당하는 소위 럭셔리카 브랜드 판매도 급감하고 있다. 지난해 럭셔리 브랜드별 법인 차 비중은 롤스로이스 87.3%, 벤틀리 76.0%, 포르쉐 61.1% 등이었다.

하지만 이번 해 1분기 벤틀리의 등록 대수는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77.4% 감소한 38대였다. 롤스로이스(35대)와 포르쉐(2,286대)도 각각 35.2%, 22.9% 줄었다.


기자 |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AI 앵커 | Y-ON
자막편집 |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09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7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