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변 벌어진 민주당, 이재명 입장은?..."치명타" vs "굉장히 좋을 것" [Y녹취록]

Y녹취록 2024.05.16 오후 01:24
AD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이승훈 변호사, 서정욱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NOW]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우원식 후보. 이번 국회의장 경선을 명심 경쟁이다, 저희가 계속 그렇게 얘기를 했었는데 우원식 의원 쪽으로 명심이 기울었던 걸까요? 어떻게 봐야 될까요?

◆서정욱> 저도 상당히 충격인데요. 제가 방송을 많이 하면서 저야 민주당 사정 잘 모르지만 민주당 쪽의 패널들도 전부 다 추미애 의원 쪽으로 거의 이렇게 방송을 했거든요. 실제 박찬대 원내대표가 그때 이야기하면서 조정식 후보가 추미애를 지지하고 사퇴했잖아요. 6선이 2명이거든요. 그리고 이재명 대표도 순리대로 하면 최다선의 연장자가 하잖아요. 따라서 이재명 대표나 박찬대 원내대표 그리고 열성당원들, 소위 개딸이라고 하는. 다 추 장군, 추 장군 이랬거든요. 따라서 저는 이미 추미애 의원 쪽으로 추대된 게 아닌가. 모두 이렇게 봤어요. 제가 본 언론 중에 이렇게 안 쓴 언론을 못 봤거든요.

◇앵커> 사실상 추미애 추대론 보도한 언론들이 많았죠.

◆서정욱> 그런데 이번에 저는 결국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에 아마 치명타가 오지 않을까. 결국은 의원들이 조용하게 반이재명 반기를 들었다고 보거든요. 이런 분위기면 이재명 대표의 연임도 쉽지는 않겠다. 아직까지 민주당의 당내 민주주의가 살아 있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앵커> 제가 지금까지 나온 내용을 정리해 드리면 이렇습니다. 추미애, 우원식 지금 2파전이 치러졌었는데 추미애 당선인은 이재명 대표가 나한테만 잘해 주면 좋겠다, 이렇게 얘기를 했기 때문에 명심이 나한테 있다, 이렇게 얘기를 했었고요. 우원식 의원은 이재명 대표가 우원식 형님이 딱이죠, 이렇게 얘기를 했다는 겁니다. 그래서 명심은 나한테 있는 거다, 이렇게 경쟁을 벌였었는데 실제 명심이 어느 쪽으로 향해 있었던 거예요?

◆이승환> 저는 일단 명심과 국회의원들의 마음이 같이 가느냐의 문제인데 이재명 대표께서 형님이 딱이다라고 했으면, 형님은 굉장히 친한 호칭이잖아요. 그리고 실제 우원식 의원이 이재명 대선 캠프에서 선대위원장도 하고 굉장히 주축 역할을 했어요. 큰형님 역할을 했거든요. 그래서 왜 친명경쟁으로 따지면 우원식 의원도 친명인데 왜 추미애 당선인에게 그렇게 갔을까 봤을 때 당심이 굉장히 많이 영향을 끼쳤던 것 같아요. 핵심 권리당원들께서는 추미애 전 대표가 되기를 굉장히 원했거든요. 그런데 국회의원들의 선택은 달랐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안정감을 선택했고 윤석열 대통령과의 과거의 어떤 각을 세우는 것보다는 국회로서의 중립성을 갖추면서도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법안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덕목을 갖춘 분이 우원식 의원이라고 본 것 같고 실제 국회의원들 몇 분하고 얘기해 보면 추미애 전 대표로 되는 것 같은 분위기이지만 밑바닥에 국회의원들의 민심은 왜 우원식 의원이 더 친명이고 더 핵심적인 역할을 해 왔었는데 왜 우원식 의원이 안 된다라고 생각을 하지라고 하는 의원들이 좀 있더라고요. 그런데 그게 현실로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앵커> 이재명 대표는 오늘 경선 결과를 보고 어떤 기분이었을 것 같으세요?

◆이승훈> 굉장히 좋지 않겠어요. 추미애 전 대표가 무조건 되는 선거다. 이게 이재명 대표 연임을 위한 길이다라고 하면서 민주주의가 사라졌다고 했는데 민주주의가 살아 있다는 걸 명확히 보여준 거잖아요. 예를 들어서 윤석열 대통령처럼 국민의힘은 그냥 대통령이 선택하면 줄줄이 갔었던 형국이었는데 오히려 민주당은 원내대표가 단일화된 것과 반대로 경선 과정에서 이변이 일어났다고 보기 때문에 민주주의가 이제 죽었다, 이런 말은 쓰지 못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앵커> 이재명 대표, 미소를 띠었을 것이다.

◆서정욱> 지금 이재명 대표는 엄청나게 충격을 받았을 겁니다. 이재명 대표 명심이 추미애 당선인한테 있었던 건 맞아요. 개딸들도 압도적으로 지지했고. 원래 조정식하고 추미애 이분이 6선입니다. 그런데 조정식 의원이 추미애를 지지하고 사퇴를 했잖아요. 그러면 원래는 게임 끝난 거예요. 그다음에 박찬대 원내대표도 이재명 대표가 가장 믿고, 사실은 지명해서 원내대표 됐잖아요, 찬반투표로. 이 정도면 그냥 압승하는 게 맞죠. 그런데 저는 이걸 보면서 이재명 대표가 이번에 공천권 많이 행사했지만 아직은 당내에서, 원래 워낙 극소수파였죠. 이재명 대표가 정동영 의원계로 입문했거든요. 그런데 원래는 운동권 출신들로 주축을 이룬. 여기서 보면 아주 소수파입니다. 그런데 우원식 의원은 옛날에 김근태 의원부터 해서 학생회장 출신으로 진짜 민주화 운동을 한 이런 동료들이 많을 거예요. 그리고 성품도 추미애 의원보다는 상당히 원만하고 협상이나 타협을 중시하는 이런 분이다 보니까 저는 의원들이 이재명 대표 체제에 반기를 들었다. 그러니까 이재명 대표는 오늘 엄청난 충격을 받았을 겁니다.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