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편한데, 취소 왜 안 돼?"…애증의 스타벅스 '사이렌오더'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19 오후 04:00
AD
스타벅스의 원격 주문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사이렌오더'가 어느새 현대인들의 일상에 정착한 모양새입니다. 사이렌오더는 스타벅스 코리아가 전 세계 최초로 도입한 제도로, 사이렌오더를 이용해 음료를 주문하면 휴대전화로 알림을 받을 수 있고 매장에 있지 않아도 주문이 가능합니다. 지난 2014년 론칭 이후 10년도 채 안 돼 누적 주문 수 4억 건을 기록하는 등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지만 그와 동시에 이용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사이렌오더 주문 취소가 안 돼 불편함을 겪었다는 후기 글을 종종 볼 수 있었습니다. 한 누리꾼은 "영화 시작 30분 전에 사이렌 오더로 주문했는데 대기 순서가 70번째라고 떴다. 영화 시간이 다 되도록 순서가 오지 않아 커피도 못 받았다"라며 "왜 대기 순서를 주문하고서야 알려주는지 모르겠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이 외에도 결제 수단을 잘못 지정하거나, 포인트 및 쿠폰을 실수로 적용하지 못한 경우에도 주문 취소가 안 돼 난감했다는 후기 글이 이어졌습니다.

주문 후 서비스 취소가 어려운 이유는 사이렌오더가 '예약' 시스템이 아닌 '주문' 시스템이기 때문입니다. 주문을 최종 완료하면 매장에서 제조를 위한 라벨이 출력되고, 현장에서는 즉시 주문된 음료 제조에 들어갑니다. 제조 과정 중의 주문 취소는 파트너는 물론 대기하는 다른 고객에게도 불편을 끼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주문 후 서비스 취소에는 제약을 걸었습니다.

소비자 불편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힌 스타벅스 관계자는 "앞서 매장에서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일정 주문량이 초과되면 픽업 지연 안내와 함께 사이렌 오더 주문이 불가하도록 개편했으며, 보다 정교화된 지연 안내 시스템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주문 승인이 되지 않은 사이렌오더에 대해서는 "주문 취소를 할 수 있는 기능을 연내 도입할 계획"이라며 "스타벅스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사이렌 오더 이용 경험이 보다 편리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자|디지털뉴스팀 이유나
AI 앵커|Y-ON
자막편집|류청희

#지금이뉴스 #스타벅스 #사이렌오더

YTN 이유나 (ly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