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명품 백 의혹' 서울의소리 대표 검찰 출석..."원본 영상 제출"

2024.05.20 오후 04:16
’명품 백’ 서울의소리 백은종, 오늘 검찰 조사
서울의소리, 명품 가방 전달 영상 등 폭로한 매체
백은종 "수수 영상 원본과 김 여사 카톡 등 제출"
"최재영·김건희, 재작년 인사 청탁 논의했다"
AD
[앵커]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고발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검찰에 나와 조사받고 있습니다.


백 대표는 가방 수수 원본 영상 등과 인사 청탁 관련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검찰은 조사 내용과 받은 자료 등을 토대로 대가성 여부를 판단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태원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백은종 대표가 검찰 조사에 앞서 밝힌 입장이 따로 있었습니까?

[기자]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전달하는 영상을 찍어 보도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대표 백은종 씨.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한 인물이기도 한데요,

오후 2시쯤부터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백 대표는 조사에 앞서 기자들에게, 오늘 수사팀에 김 여사를 촬영한 원본 영상과 함께 최 목사와 김 여사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백은종 / 서울의소리 대표 : 우리가 그 영상을 조작해서 보도하지 않았을까, 확인차 제출하라는 것으로 보고 저희는 제출할 겁니다. 저희가 제출 못 할 이유도 없고…]

특히, 제출할 메신저 대화엔 재작년 6월쯤 최 목사가 인사 청탁 등과 관련해 김 여사와 논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는 게 백 대표 측 주장입니다.

백 대표는 오늘 검찰 조사 전에 대검찰청에 방문해 윤 대통령 부부에 대한 추가 고발장도 냈습니다.

가방 이외에도 180만 원 상당의 화장품과 수십만 원대 양주 등 모두 6가지 선물을 김 여사에게 줬다며, 이 부분도 수사해달라는 겁니다.

다만, 최근 지휘부가 교체된 서울중앙지검은 믿기 어렵다면서 따로 배당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내일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도서를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는 주민 권 모 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이원석 검찰총장의 지시 아래 검찰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여사에 대한 조사 여부와 방법은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검찰 인사가 변수입니다.


이르면 이번 주 중간 간부 인사도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인데요,

이 인사가 향후 수사 방향성을 가를 가늠자가 될 거란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