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유상범 "한동훈, 대권 목표라면 당권 무리"...장경태 "의장 선거, 당원 참여 20% 해야" [앵커리포트]

앵커리포트 2024.05.21 오전 10:35
AD
한동훈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론을 두고 여당 내에서도 여러 해석들이 나오고 있죠.


도서관 등 이른바 목격담 정치에 이어 정책 현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면서 등판론이 더욱 무르익었는데요.

하지만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유상범 의원은 조금 다른 의견을 냈습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이 대권을 목표로 한다면 당권 도전은 무리한 해석일 수 있다는 건데요. 들어보시죠.

[유상범 / 국민의힘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이번 당대표는 사실상 다음 대선 1년 6개월 전까지만 당대표를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러면 당대표를 맡으시고 차기 지방선거에 공천권을 전혀 행사할 수 없고. 왜냐하면 지방선거... 민주당처럼 1년 전에 그만둬야 된다고 하더라도 지방선거 공천권을 행사할 수가 없습니다. (대선 나갈 거면 그만둬야 되죠. 1년 반 전에.) 그렇죠. 그러니까 본인이 당권을 목표로 하는 게 아니라 대권을 목표로 한다면 아마 이 부분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을 할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아마 조금 지금 세간에서 말하는 전당대회 출마, 이렇게 해석하는 건 다소 무리가 있지 않겠나.]

민주당은 최근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당선인이 패한 것을 두고 당원들의 탈당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후폭풍이 거세지자, 지도부도 당심을 달래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데요.

당원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국회의장 선거에 당원 몫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장경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대학 총장에도 교수님들이 물론 총장 후보가 되지만, 교직원과 학생의 참여를 보장하거든요. 피선거권은 국회의원에게 한정하더라도, 선거권만큼은 보장할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생각이고요. 마찬가지로 총장 선출에도 대학생이 총장하겠다는 건 없잖아요. 피선거권은 교수들에게 한정하더라도, 선거권은 학생들에게 개방을 하듯, 저는 원내대표 선거, 국회의장 선거 또한 당원들의 비율을 저는 최소 20% 정도는 할 수 있는 거 아니냐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한편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알려지자,

민주당은 천막농성과 함께 이번 주말 대규모 장외 집회까지 예고한 상황인데요.

민주당이 거리정치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자, 강선우 의원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기 때문에 함께 하는 것이라 말했습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의원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 본격적인 거리정치를 민주당이 시작을 한다기보다 윤석열 대통령이 그렇게 지금 할 수밖에 없도록 내몰고 있는 상황이지 않습니까? 국회에서 국회의원들이 입법권을 가지고서는 이거를 의결을 시킨 사항이란 말이에요. 그리고 이 사람 목숨에 관해서는 이게 굉장한 동정심, 움직이기 가장 힘든 마음, 가장 큰 마음, 동정심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이면에는 분노가 있거든요. 그러면 그 분노가 표출되는 건 한순간이다. 그리고 민주당이 주도해서 길거리 정치를 하는 것은 아니에요. 국민들께서 원하시니까. 민심이 분노하는 그 마음이 너무 크니까. 민주당이 함께 하는 것이죠.]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여당은 벌써부터 완력을 과시한다며 비판하고 나섰는데요.

안철수 의원은 거인이 약자 코스프레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YTN 뉴스파이팅) : 저는 처음에 정말 그 말씀을 듣고 저 말문을 잇지 못했습니다. 이건 아주 소수 야당이 다른 방법이 없다 보니까, 그 절박함을 국민들께 호소하는 거거든요. 근데 어떻게 190석이 넘는 거대, 모든 걸 다 할 수 있는 쪽에서 이런 모습은 저는 처음 봅니다. 거의 저는 상상도 할 수 없거든요. 이게 다 어떻게 보면, 그렇게 거대한 덩치에 거인이 약자 코스프레 하는 것이 아닌가. 저는 이런 모습이 외신에 나올까 봐 정말 부끄럽습니다.]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