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尹에게 식사 제안" 사뭇 달라진 한동훈의 행보? [Y녹취록]

Y녹취록 2024.05.23 오후 02:03
AD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이승윤 변호사, 서정욱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NOW]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저는 그 얘기 처음 들었는데요. 식사 요청을 했다고요, 한동훈 위원장이?

◆서정욱> 한 위원장이 먼저 윤 대통령께 오찬이나 식사 제안을 했다, 이런 보도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윤석열 대통령은 원래 함께 식사를 하자고 먼저 제안한 입장이니까 곧 날짜가 잡히겠네요?

◆서정욱> 아마 조만간에 이미 마음은, 감정은 풀린 거예요. 한 위원장도 마찬가지고. 한 위원장의 홀로서기는 필요합니다. 그러나 불가근불가원이 돼야 해요. 너무 멀리 떨어져버리면, 현직 대통령과. 그러면 미래가 어렵습니다. 그걸 알기 때문에 아마 본인도 옛날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 식사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궁금한 게 천하람 당선인 주장이 지금 혼자만의 상상력이 될 수 있는 거고 전당대회를 앞둔 시점에서 한동훈 전 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이 식사를 하게 된다면 어떻게 보면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전 위원장이 당대표되는 것도 받아들일 수 있다, 이런 의미가 될 수 있는데 그렇게도 해석하십니까?

◆서정욱> 당연하죠. 이번에 제가 알기로 대통령실은 전당대회에 대해서 전혀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 여러 사람이 나와서 선의로 경쟁하면 그걸 받아들이는 거죠. 옛날에는 김기현 대표 만들 때는 무리수가 있었어요. 나경원도 주저앉히고 안철수 의원도 주저앉혔잖아요. 제가 보기에는 그렇게 보였거든요. 그런데 아마 이번에는 엄중 중립. 당의 일은 당이 해라. 대통령은 누구에 대해서 비토나 이런 게 없습니다.




대담 발췌: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