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일본에서도 '이것' 도입 움직임..."점차 세계 평균 될 것"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5 오후 04:00
AD
전 세계가 '오버투어리즘'(과잉 관광)으로 몸살을 앓자 '관광세'가 대두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보복관광'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면서 특단 대책으로 부상한 겁니다.


실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급증한 관광객으로 전 세계 관광 명소마다 소음공해와 환경오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현지인들의 일상을 어지럽히고 있습니다. 이에 유럽은 물론 한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인 일본 등에서도 관광세를 연달아 도입 중입니다. 기존에 관광세를 도입한 나라나 도시는 세금 비율을 높이는 추세입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관광세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광세를 징수하면 비용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고 외국인 관광객 수가 자연스레 추락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인데요.

반면 관광객 수가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며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줄 거라는 견해도 공존합니다.

김양조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는 YTN에 "관광세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여러 사회적 비용이 들어가겠지만 오버투어리즘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 해결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관광세는 관광객을 통제해 오버투어리즘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쾌적한 관광 환경 조성, 지역사회 위로 등 긍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김 교수는 관광세를 도입할 때 국가제도나 조례, 규칙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부과 목적을 확실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김 교수는 "관광세는 점차 전 세계 평균이 될 것이고, 나라마다 주요한 수입원으로 관광세를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기자ㅣ디지털뉴스팀 이유나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육지혜

YTN 이유나 (lyn@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