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中 돌아간 장위안 '혐한' 망언

2024.05.27 오후 01:50
이미지 확대 보기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中 돌아간 장위안 '혐한' 망언
오센
AD
과거 국내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했던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이 '혐한' 망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장위안은 지난 24일 중국 관련 소식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을 통해 "한국에 곧 방문할 것"이라며,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참교육'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한국에 좋은 감정이 있다"면서도 "한국이 더욱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한국 가서 이런 일이 생기면 수업(참교육)을 한 번 해주겠다. 한국의 성장과 발전을 돕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며 "마치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또 국내의 유명 걸그룹 모 멤버가 중국인이라는 주장을 언급하며 "한국에 아무나 붙잡고 확인하면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처럼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은 점차 늘고 있다. 최근 1,77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리쯔치는 김치 담그는 영상을 올리고 '#ChineseFood(중국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국내 누리꾼의 공분을 산 바 있다.


또 유명 유튜버 시인(Shiyin)은 '한복은 한푸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혐오 발언이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국의 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심해졌다"며 "이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자중해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