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中 장위안, 공개 방송서 혐한 망언 논란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7 오후 02:05
AD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국내에서 이름을 알린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쳤다"며 혐한 발언을 서슴지 않고 내뱉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7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중국 관련 소식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이 지난 24일 올린 영상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장위안은 “딱 마침 일이 있어서 한국에 가는데, 제가 십수년 살던 곳도 가볼 것”이라며 “제가 한국에서 멸시와 눈 흘김을 당해봤다. 하지만 저는 한국에 좋은 감정이 있다”며 “한국이 더욱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한국 가서 이런 일이 생기면 수업(참교육) 한 번 해주겠다. 한국의 성장과 발전을 돕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장위안 형이 한국인들 참교육 해달라. ”, “장위안처럼 교양있게 참교육해주는 게 좋다”, “우리는 아무나 디스하지 않는다.”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장위안은 더우인 라이브 방송에서 한국을 싫어하지 않으며, 청춘의 많은 시간을 한국에서 보냈기에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안 좋은 점도 분명히 존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많은 중국 틱톡커들이 조회수를 위해 한국에 대한 편향된 정보를 제공한다고 비판하며 본인이 진정한 한국의 상황과 먹거리, 볼거리를 중립적인 입장에서 보여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또 그룹 아이브 신곡 뮤직비디오를 두고도 음모론을 펼쳤습니다.

그는 아이브의 장원영이 중국사람이라고 주장하면서 "한국에서 아무나 붙잡고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주장을 펼치며, "한국 언론이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 오히려 보도되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경덕 교수는 "중국인들의 열등감 표출"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서 교수는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유튜브 '쉬는시간'
화면출처ㅣ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화면출처ㅣ웨이보@芒果捞小萌主

#지금이뉴스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