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中의 타이완 침공 대비"...미국이 준비하는 '지옥도 계획'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6.13 오후 04:32
AD
중국의 타이완 침공을 억지하기 위해 미국이 상정한 최우선 전략은 중국군이 타이완 해협을 건너는 데 엄청난 전력 및 시간 손실을 감수하도록 만드는 수천기의 드론을 배치하는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P 외교안보 전문 칼럼니스트 조쉬 로긴은 지난달 31일부터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대화)에 참석한 새뮤얼 파파로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 인터뷰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습니다.

타이완 해협 사태 관련 미국의 `플랜A`는 사전 경고 없이 압도적 무력으로 타이완을 단기간 내 점령하려는 중국의 계획이 실행되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것이며, 그 구상의 핵심은 중국 함대가 타이완 해협을 건너기 시작하자마자 수천 대의 미군 무인 잠수정과 무인 수상함, 드론 등으로 해협을 덮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라고 WP는 전했습니다.

이른바 무인기를 활용한 `지옥도(hellscape) 계획`입니다.

파파로 사령관은 WP에 "나는 기밀로 분류된 무기들을 사용해 (타이완 해협을) `무인 지옥`으로 만들고 싶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할 경우) 한 달간 그들을 완전히 비참하게 만들어 우리가 이후에 모든 대응에 나설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를 위해 미 국방부는 10억 달러를 투입해 '복제기' 프로그램을 추진 중인데 드론만으로는 중국의 군사 확장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중국의 국방예산은 7천억 달러로 추정되며, 중국은 핵무력, 해·공군, 사이버 전력 등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반면 미군 인태사령부 예산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또한 미군은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방어 수단이 부족하고, 타이완에 대한 무기 지원도 늦어지고 있습니다.

일본의 미일 합동 태스크포스 제안에 대한 미국의 대응도 느린 상황입니다.

파파로 사령관은 아시아에서의 군비 경쟁에서 미국과 파트너들이 질 수 없다고 강조하며, 자유와 안보를 지키기 위해 무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중국 무인기들이 그에 맞설 수 있다고 받아쳤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군사 전문가 첸사오는 중국의 군과 민간 드론 산업이 빠르게 성장해 미국과 동급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더불어 중국은 세계 최대 드론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미국이 타이완 해협에 수천기의 드론을 배치하더라도 중국은 대규모 항공 로봇과 전자기 방해, 새로운 요격 방법 등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05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6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