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수출 1대도 못했다...'한국 수소차' 처참한 성적표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6.14 오전 10:10
AD
지난달 한국은 승용과 상용을 통틀어 수소전기차(FCEV)를 1대도 수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차, 하이브리드차와 함께 대표적인 친환경차로 꼽히는 수소차는 한국, 그리고 현대차가 주도권을 갖고 있었지만, 인프라 부족 등으로 내수와 더불어 수출도 역성장을 거듭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14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달 승용과 상용을 합친 수소차 수출량은 0대였습니다.

현재 대표적인 수소차로는 승용의 경우 현대차의 넥쏘, 상용의 경우 현대차의 엑시언트 트럭이 있습니다.

수소차 수출량은 지난해 10월에 이어 7개월 만에 다시 0대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1∼5월 누적 수소차 수출량도 6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233대) 대비 74.2% 급감했습니다.

수소차 수출량이 하반기에 크게 줄어드는 경향을 고려하면 이러한 감소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연간 수소차 수출량은 100대를 넘기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대차가 넥쏘와 엑시언트 트럭을 통해 글로벌 수소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았으나, 충전 인프라 부족, 충전 비용 상승, 차량 선택지 제한 등으로 수소차 수출량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2018년까지 100∼200대였던 한국의 수소차 수출량은 2019년 788대, 2020년 1,041대로 증가했으나, 2021년 1,121대를 정점으로 2022년 400대, 2023년 296대로 줄어들었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각각 36.4%와 34.6%의 점유율로 글로벌 수소차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현대차(29.0%)와 한국(26.5%)을 앞서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수소차 산업을 미래모빌리티의 핵심으로 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2,10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14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