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5,039명완치 13,901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한혜연, 고개 숙여 사과 "혼란 드려 죄송...질타 마음에 새기겠다"(공식)

방송 2020-07-17 12:12
한혜연, 고개 숙여 사과 "혼란 드려 죄송...질타 마음에 새기겠다"(공식)
AD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슈스스TV' PPL 논란과 관련해 영상을 통해 직접 사과했다. 그는 콘텐츠 유료 광고 표기 누락에 대해 잘못을 통감한다며, 명확한 표기와 철저한 관리를 약속했다.

한혜연은 17일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사과 영상을 게재, 먼저 “여러분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너무너무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어두운 표정으로 고개를 든 한혜연은 “여러분이 슈스스TV에 기대하신 만큼 실망도 너무 크신 것 같아서 제가 죄송하다는 말씀을 어떻게 표현하고 전달 드려야 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영상을 제작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슈스스TV는 부족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라든지, 지식, 정보들을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만들어나가는 채널이었는데, 그 과정 중에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서 너무 죄송하고, 돌이킬 순 없지만 제가 스스로한테도 정말 많이 실망하고,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걸 통감하고 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앞으로는 PPL의 명확한 표기로 여러분께 두 번 다시 실망시켜 드리지 않는 채널이 되도록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다시 한번 너무 죄송하고, 여러분의 질타와 많은 글을 제가 잘 읽고 다시 한번 새기면서 더 좋은 채널을 만들도록 노력하는 슈스스TV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언론을 통해 한혜연, 강민경 등 스타 유튜버의 수천만 원의 광고비(PPL) 관련 영상이 '유료 광고'임을 제대로 표기하지 않는 문제가 지적됐다.

이에 '슈스스TV' 측은 15일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라며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슈스스TV']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