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661명완치 21,292명사망 406명
검사 누적 2,301,303명

방시혁, BTS에 600억 상당 주식 증여..."협력관계 강화"

가요 2020-09-03 10:06
방시혁, BTS에 600억 상당 주식 증여..."협력관계 강화"
AD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방탄소년단 멤버 7인에게 650억 원 상당의 주식을 증여했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게재된 빅히트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방시혁 대표는 지난달 3일 방탄소년단 멤버 7인(진, 슈가, RM, 제이홉, 지민, 뷔, 정국)에게 총 47만 8695주를 증여했다. 이에 따라 멤버 1인당 보유하게 되는 주식은 6만 8385주다.

빅히트 측은 주요 소속 아티스트와의 장기적 협력관계 강화 및 사기고취를 위해서다라고 증여 이유를 밝혔다.

같은 날 빅히트가 금융위원회에 유가 증권시장 상장을 위해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공모가 희망 범위는 10만 5000원~13만 5000원이다. 최근 호조세를 반영해 13만 5000원으로 결정될 경우, 멤버들에게 돌아가는 주식 총 규모는 총 646억 2382만 원이 된다.

멤버 1인당 보유하게 되는 주식 규모는 92억 3197만 원 규모. 최소 10만 5000원으로 상장하더라도 1인당 71억 8042만 원 규모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빅히트는 오는 10월 코스피 신규 상장 신청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차트 '핫 100' 1위에 오르며 K팝의 새 역사를 썼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빅히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