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하명 의혹' 규명 단서 담겼나?

사회 2019-12-02 22:04
AD
[앵커]
검찰이 전직 특별감찰반원 출신의 수사관 사망과 관련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해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했습니다.

여러 의혹이 제기된 극단적 선택 배경과 이른바 청와대 '하명 수사'와 관련된 단서가 있는지 확인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출신 A 수사관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대해 압수 수색에 나섰습니다.

A 수사관의 휴대 전화와 메모 등 유류품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입니다.

숨진 채 발견된 바로 다음 날 경찰이 1차 부검만 마친 상황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건 이례적입니다.

A 수사관이 검찰 참고인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것을 두고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혹이 제기되자 사망 경위 등을 규명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여권에서는 검찰이 별건 수사로 A 수사관을 압박했다고 의심하고 있고,

야당에서는 검찰 수사 진행을 묻는 청와대 출신 인사의 전화로 A 수사관이 괴로움을 토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숨진 A 수사관을 별건 수사로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적법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검찰은 포렌식을 의뢰해 최근 통화 내역과 문자 내용 등을 분석할 예정입니다.

핵심 참고인이 숨지면서 수사 속도 조절은 불가피해졌지만, 검찰은 '하명 수사' 의혹의 '윗선' 수사를 계속 이어갈 방침입니다.

검찰은 울산에 같이 내려갔던 경찰 출신의 또 다른 특감반원 B 총경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면서, 이들에게 업무를 지시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겨냥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명 수사' 의혹과 함께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진행 상황이 청와대에 수시로 보고됐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수사를 둘러싼 논란이 많은 만큼 검찰은 백 전 비서관 조사 전에 사실 관계를 밝힐 객관적 증거 수집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관 사망 경위와 의혹 전반을 철저히 규명한다면서도 형사사건 공개 금지 규정에 따라 수사 상황은 밝힐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