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583명완치 5,033명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자막뉴스] 거세지는 '시진핑 책임론'...비판 교수는 연락 두절

자막뉴스 2020-02-18 13:07
AD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이 지난달 초 코로나19 대처에 관한 지시를 했다고 이례적으로 밝혔습니다.

중국공산당 이론지 치우스를 통해섭니다.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가 지난달 7일 코로나19 대처 회의를 열었고 시 주석은 방어와 통제 업무에 관한 지시를 했다는 겁니다.

시 주석이 초기부터 직접 챙겼다는 해명인데 그럼 그때 당시는 왜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지난달 7일은 "사람 간 전염은 없다"며 중국 당국이 발뺌할 때여서 시 주석이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외신도 가세해 영국 더타임스는 "시 주석이 일관적이지 않은 태도를 보인다"며 "성공 사례의 공을 자신에게 돌리고 실패와는 거리를 두고 싶어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시 질병통제센터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논문이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진핑 주석의 절대권력 체제를 공개 비판해 온 칭화대 쉬 장룬 교수가 며칠째 연락이 두절 됐다고 그의 지인들이 알렸습니다.

최근 쉬 교수는 코로나19 사태를 키운 것은 당국이 초기 경고를 은폐했기 때문이라며 독재하에 시스템이 무너졌다는 말로 시 주석을 직접 겨냥해 비판했습니다.

앞서 우한 상황을 전하며 당국을 비판한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와 정부 비판 영상을 올린 의류 판매업자 출신 시민기자 팡빈도 실종 상태입니다.


취재기자 : 이종수
영상편집 : 서영미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윤현경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17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